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적조방제 ‘이상무’···경남도, 실전 같은 모의훈련
   
▲ 경남도가 13일 통영시 산양 연명해역에서 진행한 적조방제 모의훈련.

통영시 산양 연명해역서
드론 적조예찰 등 실시 


경남도가 통영시 산양 연명해역에서 적조방제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적조대책위원회도 열어 유관기관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중앙정부 건의사항도 채택했다.

경남도는 지난 13일 통영시 산양 연명해역에서 한경호 행정부지사, 해양수산부 관계자와 적조대책위원들이 참관한 가운데 3가지 유형별 적조방제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적조대응 준비의 최종 마무리 점검을 위한 이날 모의훈련에서는 △무인항공기와 드론 적조예찰 △전해수황토살포기·중형황토살포기의 황토살포와 해경경비정·방제정, 어선을 이용한 분산작업 등 적조방제 시연 △적조피해발생 전 양식어류 방류 실시 등이 진행됐다.

적조발생과 같은 조건의 가상 시나리오에 따라 유관기관과 어업인이 합동으로 실제 적조방제 상황을 그대로 재현한 훈련이다.

이에 앞서 경남도 수산기술사업소에서 2018년 적조대책위원회도 열었다. 한경호 행정부지사가 위원장이다. 경남도, 국립수산과학원, 수산기술사업소, 지방환경관리청, 통영해양경찰서 관계공무원과 통영·거제·남해수협장, 대학교수, 어업인 등 각계 전문가 14명이 참여했다.

올해 적조피해 최소화 대책을 최종 점검하고, 적조피해 예방을 위한 기관별 협조요청과 적조피해 예방대책을 논의했다. 양식어류 폐사체 처리의 근본적인 방안 마련과 피해발생 전 긴급방류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등 중앙부처 건의사항도 채택했다.

경남도는 황토 7만톤 확보, 면역증강제 12톤 공급, 전해수황토살포기와 중소형황토살포기 등 공공용 적조방제장비 보수, 양식수산물재해보험 확대, 적조 대피를 위한 안전해역 10개소 지정, 폐사체 매몰지 6개소 사전 확보 등 적조피해 최소화 대책을 추진 중이다.

한경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적조방제 모의훈련은 신속한 예보와 전파, 민·관·군·경 총력방제 구축, 유관기관 긴밀한 협조에 중점을 두고 실시했다”면서 “적조발생 초기대응 체계가 확립되고, 어업인들이 자기어장 지키기 운동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창원=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