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비료ㆍ농약
신젠타코리아 "아리킬트, 벼 키다리병·이삭누룩병 예방에 딱"

신젠타코리아가 벼 출수 전에 키다리병과 이삭누룩병을 효과적으로 예방, 치료하는 작물보호제 ‘아리킬트’의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는 평년 대비 평균기온이 높고 장마와 강우가 지속되면서 다습한 조건이 길어져 수도병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잎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이삭누룩병 등의 병해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면밀한 예찰과 함께 적기 방제가 필요한 것이다.

특히 모판 및 본답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는 키다리병은 포자방제가 미흡할 경우 이앙 후에도 본답에서 지속적으로 발병해 수확량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후기본답에서 트리아졸계통 약제를 살포해 효과적으로 방제할 필요가 있다. 이삭누룩병도 매년 문제가 된다. 질소질 비료를 과다하게 시용할 경우 발병이 증가하며, 저온다습, 일조부족, 강우일수 등의 환경조건 역시 병 발생에 절대적 원인이 된다. 이삭누룩병이 발병할 경우 벼의 품질 저하는 물론이고 수확량 감소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런 최근의 영농상황을 감안해 신젠타코리아에서는 벼 이삭이 출수하기 전에 키다리병과 이삭누룩병을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도록 ‘아리킬트’를 추천했다. ‘아리킬트’는 트리아졸계통 약제 중 키다리병에 가장 우수한 효과를 보이는 프로피코나졸과 예방 및 치료효과를 동시에 지닌 아족시스트로빈의 조합으로 이뤄진 살균제다.

신젠타코리아 관계자는 “최근에 문제가 되고 있는 키다리병, 이삭누룩병은 물론이고 목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깨씨무늬병 및 모든 수고성 병해에 치료 및 보호효과를 동시에 발휘한다”며 “모든 수도병해 방제에 ‘아리킬트’가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