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살충제 계란 검출, 원천 차단해야

전남 나주의 산란계농장 계란에서 최근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전량 회수·폐기된다. 정부의 사전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 계란의 피프로닐 설폰 검출량은 0.07mg/kg으로 기준치 0.02mg/kg을 초과한 수치다. 이에 따라 해당농장에 보관·유통 중인 계란은 전량 회수·폐기되고, 이미 유통된 계량도 추적 조사를 거쳐 폐기된다.

산란계 농장의 위생환경이 취약해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정부의 철저한 현장 점검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계란의 살충제 성분은 지난해 8월 처음 검출 이후 국민적 충격과 산란계농장 전체를 위축시킬 만큼 심각한 타격을 주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최근 산란계농장 계란의 검사강화를 비롯한 닭 진드기 해충 방제를 위한 신규약품 허가, 환경개선 및 계란표시제도 개선 방안 등을 내놓았다. 전통시장이나 인터넷 등으로 유통되는 계란도 검사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키로 했다. 아울러 전문 방제업체를 통한 닭 진드기 공동방제 사업도 추진한다.

이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산란계 농장에서 살충제성분 검출이 차단되지 않는 것은 방역의 어려움에 기인한다. 일반적 사육형태인 케이지로는 진드기 등의 벌레를 차단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일정 공간에서 닭들이 자유롭게 활동하는 방사 사육이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산란계 농장이 케이지 형태인 현실을 감안할 때 농장주들의 자발적 위생의식 고취가 무엇보다 중요함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11월 1일은 막걸리의 날] “궁중서 쓰던 전통누룩으로 나만의 술 빚어”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