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80여개 관련 기관 참여···전북 귀농귀촌박람회 성료
   
▲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박람회장 부스를 돌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치단체 최초로 전북도가 추진한 전북 귀농귀촌박람회가 13일 3일간의 일정일 끝으로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는 ‘전라북도가 좋다! 함께하는 귀농귀촌’이라는 주제로 전라북도 귀농귀촌지원센터가 주관, 도내 지자체, 교유기관, 농촌체험휴양마을, 유관기간, 업체 등 80여개 기관이 참가해 도시민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

올해로 4회째인 ‘전북귀농귀촌박람회’는 지자체 홍보·상담관, 귀농귀촌교육관, 농촌체험휴양마을, 청바지존, 6차산업·로컬푸드관, 전라북도종합홍보관 등 7가지 테마 전시관으로 구성·운영했다.

주제관 외 행사장에서는 면장과 마을이장이 참석하는 ‘이장과 면장’ 귀농·귀촌 토크쇼와 농촌유학 ‘나는 농촌으로 유학간다’, ‘농촌살이 마음다짐’ 등의 토크쇼가 진행됐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전북의 농촌체험·휴양마을과 로컬푸드, 6차산업, 교육기관을 알리는 등 차별화를 기했다. 전북도는 귀농귀촌 희망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전주시와 서울 방배동에 ‘전라북도귀농귀촌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전라북도귀농귀촌지원센터는 전라북도 귀농귀촌통합정보를 원스톱으로 제공키 위해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콜센터(1577-3742)와 방문상담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7∼8월은 교육기관의 방학시즌 뿐 아니라 휴가시즌을 활용해 귀농귀촌교육이 활성화되는 시기인 만큼 귀농귀촌희망자들이 충분한 정보를 얻고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휴가시즌과 방학시즌에 앞서 전북 시군이 한자리에 참여해 박람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산림청] “산림사업 설계·시공분리 이유 뭔가” 산림기술진흥법 시행령 도마위태양광발전소 급증에 산지 훼손2...
[2018 국정감사/농촌진흥청·농기평·실용화재단] “농진청 R&D, 연구 위한 연구 그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지난 12일 농촌진흥청 본...
농협 쌀 판매수익, 농가 환원의지 있나 수매 후 판매가격 크게 올라RPC 매매차익 783억 전망“...
하필 국산 콩 수확기에…두부가격 자극 보도 ‘분통’ 한국소비자원 조사결과 발표‘국산콩 두부, 수입산의 2.8배...
[수출농업을 이끄는 젊은 농식품기업] 장수신농영농조합법인 ...
[2018 국정감사/농협중앙회] “조합 출하량 50% 이상 책임판매 한다더니···목표치 절반 수준 그쳐” 16일 국회에서 열린 농협중앙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20...
햇고구마 출하 본격화···특품 중심 시세 양호할 듯 10kg 2만원 중후반대 형성작황 악화로 단수 20% 감소...
“이앙 때 한 번 사용···노동력 절감” 팜한농 ‘한번에측조’ 호응 벼 수확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팜한농이 개발한 용출제어형 완...
“낙동강 7개 보 수문개방 중단” 한농연경북도연합회 기자회견상주·의성 등 농업용수 부족농지사...
박금석 국제종합기계 전남지점장 “광주서 나주로 이전···현장과 더 가까이” “이제는 서비스가 곧 경쟁력”농민 물론 대리점과 소통 강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