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대추나무 조직배양 건전묘목 생산

대추나무를 조직배양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특허출원을 앞두고 있다. 조직배양 기술은 병원균 감염 우려가 적고 건전묘목 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충북도 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이 기술은 대추나무에 치명적인 빗자루병 발병 위험도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배양 기술은 ‘복조’ 품종을 대상으로 한 것인데 기존의 묘목 번식법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에는 실생(종자번식), 포기나누기, 접목(접붙이기), 삽목(꺾꽂이) 등의 방식으로 증식을 했으나 증식율이 낮고 불균일했다.

조직배양 기술은 대추나무의 마디 줄기를 잘라 배양한 후 부정아(눈이 생기지 않는 조직에서 나오는 눈)를 다발생시켜 어린 식물체로 자라게 유도하는 방식이다. 이럴 경우 우량 묘목을 일시에 대량 생산할 수 있다.

현재 농림축산식품부의 무병묘목 생산 유통 활성화 방안 등이 시행되면서 국내에서는 건전 종묘 생산 공급체계 구축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충북도 농업기술원은 고부가 원예작목에 대한 무병묘 생산 원천기술을 개발하는데 주력해왔다. 현재까지 블루베리, 두릅나무, 양앵두 왜성대목, 오디 뽕나무 등의 조직배양 기술을 개발,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농업기술원 허윤선 박사는 “우량 무병 종묘의 재배는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국내 주요 유실수 작목의 건전묘를 생산할 수 있는 국산 배양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갖추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