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유통ㆍ가공
1분기 수산물 수출액 전년비 16.4%↑‘5억6000만달러’로 역대 최대

올해 1분기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동기(4억8000만달러) 보다 16.4% 증가한 5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1분기 수출실적으로는 역대 최고치다.

해양수산부 자료에 따르면 태국을 제외한 10대 수산물 수출국 모두 수출실적이 증가했으며, 일본과 중국의 경우 자국 내 해조류 생산 증가에 따른 수출 감소 요인에도 전체 수출액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수출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일본은 올해 들어 자국 내 해조류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12.0%), 미역(-6.7%), 톳(-18.8%) 등의 수출이 감소했다. 하지만 참치(6000만달러)가 36.9%, 삼치(600만달러)가 100.8%,  굴(600만달러)이 40.7% 증가하면서 전체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1억6300만달러를 기록했다.

중국도 자국 내 김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 수출은  27.8% 감소했으나, 게(900만달러) 318.0%, 참치(800만 달러) 211.1% 넙치(400만달러) 53.6%의 수출 증가로 1분기 총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한 8600만달러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상위 10대 수출 품목 중 붕장어와 게살을 제외한 대부분의 품목에서 수출액이 증가했다. 다만, 수출 효자품목인 오징어는 연근해산 및 원양산 어획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수출액 상위 10대 품목 밖으로 밀려났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수산물 수출이 지속 증가하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2분기에는 태국·말레이시아·미국 동부 등에 수출지원센터를 개설하고, 중국·대만·일본 등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수산물 수출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