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돼지
“3월 30일부터 탕박등급제 전국 일제시행”

전국 육가공장 81개 중 등급제 정산 32개소 불과
한돈협회·육류유통수출협회 공동선언 준비 중


대한한돈협회와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가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는 등 양돈 현장의 탕박등급제 정산 일제 도입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11일 박피도축 중단 이후 탕박가격 정산이 시작됐으나 1월 기준 전국 81개 육가공장 가운데 탕박등급제 정산을 실시하는 곳은 20%에 불과한 16개소로 파악되고 있다. 등급제와 지급률제를 병행하는 육가공장을 합해도 탕박등급제 정산 시행 육가공장은 32곳에 불과한 실정. 60% 수준인 49개소가 생체중에 지급률(74~78%)을 단순 적용하는 탕박지급률제를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81개소에 포함되지 않는 중소규모 육가공업체들 대부분이 지급률제로 거래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 탕박등급제 정산 비율은 파악된 수치보다 훨씬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양돈 농가들의 대표 단체인 한돈협회와 육가공업체들이 속해 있는 육류유통수출협회가 ‘오는 3월 30일부터 전국 양돈 농가 및 육가공업체가 일제히 탕박등급제 정산을 시행한다’는 내용의 공동선언문 발표를 통해 양돈현장의 탕박등급제 정산 도입을 독려해 나가기로 최근 결정했다. 공동선언문은 이달 각 협회 실무회의와 각 도별 대표자 회의 등을 거쳐 3월 초에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한돈협회와 육류유통수출협회 관계자는 “생산자단체와 육가공업계가 탕박등급제 시행에 이미 합의를 한 만큼 상호 협조를 통해 양돈현장에 등급제가 빠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한돈협회·육류유통수출협회는 전국 각 지역을 순회하며 양돈농가·육가공업체와 간담회를 진행, 탕박등급제 정산의 필요성과 효과 등을 지도·홍보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돈협회 충남도협의회와 육류유통수출협회 대전·충청지회가 개체별 등급제 정산에 합의하는 성과를 올렸다. 충남지역 양돈 농가와 육가공업체들은 등급제 정산 추진을 위한 TF(테스크포스)팀을 구성한 후 3월 2일부터 개체별 등급제 정산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전남과 서울·경기, 경남 지역 양돈 농가와 육가공업체들도 탕박등급제 정산 도입을 위한 협의를 추진 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같이 한돈협회와 육류유통수출협회가 충남 등 전국 각 지역에서 등급제 논의를 활발하게 진행함에 따라 양측에서는 탕박등급제 정산 일제 도입을 위한 공동선언문 발표 이후 등급제 정산이 급물살을 타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