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한우·돼지 사육두수 전년비 증가
   

지난해 4분기 가축동향조사
한·육우 299만7000마리
돼지 1051만4000마리 기록
사육농가는 나란히 줄어


지난해 4분기 기준 한우와 돼지의 사육 마릿수가 2016년 4분기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4분기 가축동향조사에 따르면 한·육우 사육마릿수는 299만7000마리로 2016년 같은 기간보다 3만3000마리ㆍ1.1%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해 3분기보다는 12만3000마리(3.9% 감소) 감소한 수준이었다.

한우만 놓고 보면 285만2000마리로 2016년 같은 기간보다 4만2000마리(1.5% 증가) 늘었다. 그러나 한우농가의 감소세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4분기 한우농가는 9만7498호였는데 지난해 4분기에는 9만4086농가로 감소해 불과 1년 사이에 3412농가가 한우 사육을 포기했다.

젖소 사육마릿수는 감소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2014년 12월 44만5000마리였던 젖소는 2015년 12월 42만8000마리, 2016년 41만8000마리, 2017년 12월 40만9000마리 등으로 조사됐다. 또한 가임암소의 경우 2014년 12월 34만7000마리에서 2017년 12월 32만1000마리로 감소했다.

돼지의 경우 지난해 4분기 사육마릿수는 1051만4000마리로 2016년 4분기 1036만7000마리보다 14만7000마리(1.4% 증가) 늘은 것으로 조사됐다. 돼지 사육농가 또한 감소 추세를 보이며 2016년 4분기 4574호에서 지난해 4분기에는 4406호로 줄었다.

산란계는 고병원성 AI로 인해 지난해 3월 5160만8000마리까지 감소했었지만 이후 회복돼 12월에는 7271만마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리도 지난해 3월 557만마리까지 감소했었지만 12월에는 753만마리로 늘었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협중앙회장 선거 ‘혼전 양상’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공익직불제 시행준비 촉박…곳곳에 ‘갈등 뇌관’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농민 정의·공익적 기능 개념 ...
총선 앞두고 인재 영입경쟁…“농업계 비례대표 영입하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예비후보자 전체 경쟁률 6:1...
‘한풀 꺾인’ 수입과일 공세…지난해 수입량 9% 줄었다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바나나·오렌지·파인애플3대 과...
[특별인터뷰/이병환 성주군수] “역사적인 성주참외 재배 50주년…군민 행복한 성주 만들기 총력” ...
과일 소비 둔화·수급 불안 직격탄···국내산 샤인머스켓 인기도 한 몫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한풀 꺾인 과...
야생멧돼지 ASF 발생하면 사육돼지 살처분 명령 가능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생산자단체·농가 반발 속 가축...
시장이 주목하는 신품종 과일 열전 <4>플럼코트-하모니 등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충남도, 어린이집까지 친환경·무상급식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무상급식 식품비 1354억원친...
“농생명 우수기술 실용화·농식품 벤처창업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양질의 일자리 925개 창출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