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경영인조합장 정체성 확립 고민을"농·축협 농업경영인조합장협의회 워크숍
   
▲ 전국농업경영인조합장협의회와 전국농업경영인축협조합장협의회는 13일과 14일 양일간 경주에서 ‘2017년도 농축협 농업경영인조합장협의회’ 워크숍을 열었다.

전국농업경영인조합장협의회(회장 이형권 화순농협 조합장)와 전국농업경영인축협조합장협의회(회장 이경용 당진낙협 조합장)가 공동으로 ‘2017년도 농·축협 농업경영인조합장협의회’ 워크숍을 열고 농축산업 발전을 위해 농업경영인 조합장들이 앞장서자는 의지를 다졌다. 

이들은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워크숍을 열고 지역 농·축협의 현안사안을 점검하는 한편, 지역별로 현안사안을 논의했다. 특히 경영인조합장들은 현재 국내 농축산업이 처한 사항을 진단하면서 경영인조합장들이 앞장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노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이형권 전국농업경영인조합장협의회 회장은 “우리 농업농촌은 그간 접해보지 못했던 시장개방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바로 이러한 시기에 경영인조합장들의 축적된 경험과 힘이 더욱 빛을 발휘할 것으로 확신하며, 지역 리더로서 농업농촌을 리드하고 후손에게 물려주는 데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그러기 위해서는 농업경영인 조합장들의 정체성을 확립해 나가는 데 많은 관심을 가지고 고민해 봐야 한다”면서 “순수한 열정을 가지고 시작한 청년 농업후계자가 지금은 농업·농촌의 미래를 선도하는 지역의 리더가 됐다. 우리만이 가진 유전자의 정체성을 찾고 농업농촌을 위해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이경용 전국농업경영인축협조합장협의회 회장도 “농업경영인조합장들이 전국 조합이 20%를 넘게 차지하게 됐고, 어려운 시기마다 앞장서서 문제해결에 노력했다”면서 앞으로도 전국농업경영인 농·축협 조합장들의 협력을 당부하며, “농업농촌의 발전을 위한 최선의 노력은 조합장과 직원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한국축산학회 "가축분뇨법은 지킬 수 없는 법" "누구를 위한 적법화인가" 반문 정부 차원 대책부터 마련 ...
경북 경산묘목시장 가보니…사과묘목 ‘시들’ 왕대추·자두·복숭아 ‘인기’ 감나무 공급물량 부족가격 40% 이상 뛸 듯조경·약용수는 ...
쌀 공급과잉 해소 ‘험로’ 예고 쌀 생산조정제 신청 저조12일 기준 목표의 2.4% 그쳐과...
['농업의 가치 이렇게 생각한다' 릴레이 인터뷰] <6> 김종덕 국제슬로푸드한국협회 회장 ‘식량권 보장=국가의 의무’유엔 계속 권고에도 명시 안해책...
설 이후에도…사과·단감 시세 흐름 좋다 ...
김영수 농협사료 신임 사장 "사료가격 안정 견인 역할 충실" 지속가능한 축산업 이끌기 위해공익적 기능 더욱 높여갈 것 ...
대전시, 도매시장법인 지정 ‘공모제’ 추진에···‘특정법인 길들이기’ 의혹 나오는 까닭 도매시장법인 일반 공모제 지정을 골자로 한 ‘대전광역시 농...
“수산물 위생 강화” 수협 인천공판장 준공 수협중앙회 경제사업부문이 새로 단장한 인천공판장 준공식을 ...
제주농민, 정의당 집단입당···"농업 비전 스스로 만들 것" 제주지역 농민 100여명이 정의당에 입당하는 등 정치세력화...
지난해 농지연금 신규가입 전년비 17% 증가 ‘역대최고’ 농어촌공사, 1848명 집계신규가입자 연평균 1178만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