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마 농업경영인
"양계업 10년, 함께의 중요성 절감"제주도 최고농업경영인상 우수상 수상한 김승호 씨
   
▲ 김승호 씨는 2005년 축산분야 농업인후계자로 선정돼 제주시 한림읍에서 육계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혼자하기 힘든 품목 육계
유통 등 문제로 포기 생각
주변 농가 도움으로 극복


“농민은 자신의 생산물에 대한 자부심을 위해서라도 농업에 최선을 다해야하며,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공존공생을 이룰 수 있도록 ‘함께’라는 키워드를 머릿속에 담아둬야 한다.”

지난 2005년 축산분야 농업인후계자로 선정돼 제주시 한림읍에서 3만마리의 육계를 사육하며 10여년 동안 양계업에 종사하는 과정에서 ‘함께’라는 공동체 의식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있는 김승호(49)씨.

10여년 전 명예퇴직 후 도·소매 사업을 하다 시련을 겪은 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던 중 고등학교 시절 자영농과를 전공한 기반을 바탕으로 육계 산업에 뛰어들었다.

자신을 포함한 삼형제가 축산분야 후계농업경영인으로서 한우와 젖소 등 낙농업에 대한 경험은 있었지만 닭과 같은 작은 동물에 대한 경험이 없어 초기 4~5년간은 어려움을 겪었다.

그는 한 때는 경제적 손실을 감당하기 힘들어 육계를 포기할 생각까지 가졌었다.

하지만 주변 육계농가들과 함께 정보를 교류하고 육지부 육계전문가로부터 시설, 환기, 사육 등 시스템을 배우면서 다시 육계 산업에 대한 매력을 느껴 포기하겠다는 생각을 접었다.

그는 육계 산업에 뛰어든 이후 지금까지 10여년 동안의 과정에서 ‘함께’라는 인식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는 “육계는 혼자하기 힘든 품목 중 하나”라며 “양계를 처음 시작했을 때 유통 등의 문제를 겪었고 힘들어 포기까지 생각해지만 비조합원임에도 함께 잘해보자고 한라육계영농조합에서 저를 조합에 편입 시켜줬다”고 얘기했다.

더욱이 최근 제주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그는 한동안 단잠을 잘 수 없었다.
그는 AI와 관련해 “방역을 열심히 했지만 방역체계가 뚫려 많은 충격을 받았다”며 “AI나 구제역이 연중행사처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함께 공존공생 한다는 인식하에 농가들은 의식적으로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AI를 차단할 수 있는 것은 자립”이라며 “AI 문제가 반입 과정에서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만큼 제주에서 종계부터 사육까지 자급자족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제주를 AI에서 지키는 최선의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제14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에서 최고농업경영인 우수상을 수상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경매 도입 앞두고 ‘대립각’ “상품 증가로 수취가 상승”서울시공사 주장 반면“물류비 증...
농업인단체, 이낙연 총리에 ‘농정 공약’ 이행 촉구 김지식 한농연 회장 등 10여명이낙연 국무총리와 간담회농민...
농업예산 축소…“정부에 신뢰 깨졌다” 농민단체 “농업홀대 여전”전체 국가예산 증가율 만큼농업예산...
농업유산 보전하려면 ‘규제+지원정책’ 동시에 펴야 농어촌유산학회 정책세미나핵심지역 개발행위 엄격 제한지역주민...
부모 따라 양봉업 잇는 용인 자연양봉원 김현희 씨 ...
농식품부, 닭 진드기 방제약품 3종 국내 판매 허가 음수용 1종, 7일 간격 2회 투여분무용 2종은 직접 살포...
국제종합기계 ‘온라인 마케팅’ 가속 페달 국제종합기계㈜가 현장에서 또 다른 50년을 향한 출발을 준...
20대 하반기 국회에 바란다 <1>프롤로그 ‘잠자는’ 농어업 법안 500여개여야, 입법 활동 적극 나...
[aT 화훼사업센터 하반기 계획] ‘화훼산업 육성·공판장 경매 활성화’ 두 토끼 잡는다 꽃집 창업지원센터 개소4기 aTium 사업자 선정꽃체험관 ...
돼지 이력번호 표시기 유지보수비 지원 논란 잉크 구입·부품 교체 등도축업계 정부 지원 요구 불구감사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