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두부’의 안전성도 챙겨볼 때

살충제 계란으로 온 나라가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국민들의 생활수준이 전반적으로 올라가면서 식품 안전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더욱 높아진 때 일어난 일이라 국민들이 받은 충격은 더욱 컸다. 무엇보다 이번 사태는 유럽의 살충제 계란 파동과 소비자단체의 집요한 문제 제기가 없었으면 모르고 지나갈 수도 있었다는 점이다. 이미 업계에서는 수 년 전부터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얘기까지 전해지고 있다. 온 국민이 즐겨먹는 식품 중 하나인 계란이 이처럼 부실하게 관리되고 있었다는 점은 쉽게 잊히지 않을 것이다.

이런 면에서 계란과 더불어 국민들이 가장 많이 먹는 식품인 두부도 검사과정과 유통과정을 한 번 점검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현재 두부에 대한 안전성 검사 시스템은 분기별로 두부공장이 자체적으로 검사기관을 선정해 검사를 실시하는 자율검사 방식이다. 문제는 검사에 필요한 시료를 공장 스스로 채취하여 검사소에 보내는 것이다.

검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료를 채취하는 방식이다. 계란 파동에서도 문제가 됐듯이 검사받을 시료가 자신의 공장에서 생산되는 것이 아닐 수도 있고, 또는 검사시료만 사전에 좋게 생산해 보내면 검사의 실효성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물론 생산자들의 양심과 생산라인의 안전성을 믿어야하지만 전체 국민들의 건강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보다 철저한 검사방식의 도입이 필요하다.

강원연식품공업협동조합에 따르면 강원도는 41개 공장에서 연간 8500톤의 콩으로 두부를 생산하고 있다. 문제가 발생하여 난리법석을 떠는 것보다 평소에 꼼꼼하게 검사를 실시해 식품 안전성을 높이고 국민들에게 우리 식품과 농산물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야 할 것이다.

백종운 강원취재본부장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업계·소비자단체 "농축산물 청탁금지법 제외 약속 지켜라" 권익위 1주년 토론회 앞서농업계·소비자단체 기자회견농축수산...
[농촌 고령화 위기, 협동으로 넘는다] 가족·지역공동체 해체…고령농 ‘삶의 질’ 위협 심각 농촌의 고령화 문제는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갈수록 심각해...
[청탁금지법 1년, 난 산업 긴급진단] "수출길 막혔는데 내수까지 뚝" 일년내내 악몽 예로부터 깊은 산중에서건 지저분한 잡초 속에서건 은은한 향...
현장에서 만난 우수 농업경영인 ①송교선 한농연영주시연합회 사무국장 소백산 자락 경북 영주시 순흥면 지동리 마을에 황금들판이 ...
'2017 청원생명축제'…도시민 발길 북적 ...
축산경영학회 심포지엄···"무허가 축사, 선대책 후규제 약속 지켜야" 적법화 유예기간 2~3년 연장청탁금지법서 농산물 제외 필요...
중국 수출·명절 수요 잇단 감소···전복 '이중고' 8월까지 활전복 1015톤 수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4%...
대동공업 북미딜러 존 셀미어 "카이오티 트랙터 사양 탁월···농가 만족도 최고" “카이오티(KIOT) 트랙터의 품질이 매우 우수하고, 사양...
제주감협 조합장·임원진 ‘내홍’ 제주감귤농협 조합장과 임원간 갈등이 심화되면서 내홍을 겪고...
전국 육계인 대회···"육계계열업체 불공정 행위 적극 대응" 육계 사육 농가 500여명 참석농식품부 장관상에 김요안 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