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계란값 고공행진은 일시적 현상···과도한 잣대 억울” 계란자조금관리위 목청

계란자조금관리위 “공급부족 탓…왜곡보도 말라” 
인상률도 타 소비재 등과 비교해봐도 높지 않아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는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이후 인상된 계란 가격과 관련해 산란계 업계를 바라보는 여론이 악화되고, 정부가 나서서 가격 인상을 억제하자 이에 대한 반박에 나섰다.

현재 고공행진 중인 국내산 계란 가격이 공급 부족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일 뿐인데 언론에서 계란 가격이 높은 점을 집중적으로 보도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는 반응이다. 또 지난 30년간 타 소비재의 가격 상승률 및 최저임금 인상률 등과 비교 했을 땐 계란의 가격 인상률은 크지 않다는 주장이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017년 계란 한 알의 평균 소비자 가격은 약 300원이다. 이는 1986년 76원과 비교해 224원(3.9배) 인상된 수치다. 이와 반면 물가 상승률의 대표적인 비교 대상인 짜장면의 평균 소비자 가격은 2015년 기준 5000원으로 1986년 647원에 비해 4353원(7.7배)나 인상됐다.

계란자조금은 비교적 가격 인상률이 더딘 공공운송요금과도 비교했다. 계란자조금에 따르면 올해 버스요금은 1300원으로 1986년 120원에 비해 1180원(10.8배) 인상됐다. 택시 기본요금도 올해 3000원으로 1985년 600원과 비교해 2400원(5배) 올랐다. 지하철 기본운임료의 경우 올해는 1250원으로 1986년 200원과 비교해 1050원(6.3배) 인상됐다.

최저임금 변동액과 계란 가격 인상액과도 비교했다. 계란자조금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최저임금은 시간당 6470원으로 1988년 487원에 비해 약 13.2배 상승했다. 1988년을 기준으로 한 시간 동안 최저임금을 받고 일을 했을 때 계란을 6.4개 구입할 수 있는 반면 2016년에는 21.5개를 구매할 수 있는 셈이다.

이와 함께 계란자조금은 계란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을 부추긴다는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계란자조금은 소비자물가지수 대표품목 460개 중 각 품목의 상대적 중요도를 반영하는 ‘소비자 물가지수 가중치’의 총합 1000 중 계란이 차지하는 비율은 2.4에 불과해 계란 가격 인상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에 영향을 주는 것은 미미하다는 주장이다. 

계란자조금은 이 같은 물가 및 임금 상승에도 불구하고, 현재 일시적으로 인상된 계란 가격에 대해 과도한 잣대를 들이 대는 것은 가혹하다는 입장이다. 또 여론을 의식한 정부가 인위적으로 계란 가격 인하 압박을 가하고 외국산 계란 수입에 앞장서는 것은 옳지 못하다는 평가다. 이에 계란자조금 측은 향후 고병원성 AI나 수급 불균형이 발생했을 때에는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는 것보다 수요와 공급에 의해 계란 가격이 결정되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안영기 계란자조금관리위원장은 “다른 소비재와도 비교해보면 계란의 가격 상승률은 미미한 수준인데 AI 여파로 계란 가격이 인상되자 단기적인 관점에서 가격만 억누르려 하는 농식품부의 정책은 잘못됐다”면서 “계란 가격 결정은 시장에 전적으로 맡겨야 한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안형준 기자 ahn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충제 계란’ 파문 확산] 대대적 계란유통 개혁 요구 커진다 김영록 장관·양계협회 사과계란유통센터 유통 의무화안전성 검...
[미리보는 제21회 무주반딧불축제] 낮에는 물에 풍덩 밤에는 빛에 흠뻑 자연의 나라 무주가 세계태권도대회의 성공을 계기로 글로벌 ...
제1회 여성농업인 수기공모전 수상작-대상/농부의 아내 CEO 되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농어민신문과 농협중앙회가 공동으로 주관한 ‘제1회 여성농업인 수기공모전’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농촌 별별 이야기를 들려주세요’란 제목으로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전국 각지에서 총 80편의 작품이 접수됐고, 수필가 반숙자, 김수자 씨 등을 포함한 총 4명의 심사위원이 약 2달간의 심사를 거쳐 최종 13편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대상 1편과 우수상 2편을 소개한다. 봄 햇살에 장독대가 유독 반짝이고 눈부시다. 황사와 송홧가루 날리는 봄날에 장독대 닦는 행주질은 나의 몸을 씻는 일보다 개운하다. 파리나 해
“지속가능한 농업, 한농연의 힘으로”···29일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대회 개최 제17회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대회가 오는 8월29~31일까지...
농식품정책학회 학술대회···"직불금 늘리고, 청년 돌아오는 농업 돼야" 한국농식품정책학회(회장 김호)가 농림축산식품부, 충청남도,...
“살충제 계란 재발 방지, 계란산업 개선하라”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 닭 진드기 살충제 사용법 교육 미흡…농가 무분...
“다음달 초 쌀 시장격리방침 마련 청탁금지법 가액기준 조정 추진” 농정개혁위 제1차 전체회의 새정부 출범에 따라 농정 적폐 청산과 농정 개혁에 대한 농...
일선수협 조합장 “일정기간 휴어, 수산자원 관리” 일선수협이 주도하는 휴어제가 실시될 전망이다. 수협중앙회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