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유통초점> 전유연 '내달 1일부터 농산물 출하 거부'
4월1일부터 가락시장 포장 하역체계 개선사업 시행을 앞두고 전국농산물유통인중앙연합회(이하 전유연)가 강력 반발하고 있어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특히 전유연은 지난 1월 21일 대의원총회에서 밝힌 이달 25일 농산물 출하거부를 오는 4월1일로 연기하고 관리공사의 구체적인 세부방침을 기다린다는 입장이어서 공사가 어떤 대안을 제시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전유연은 지난 1월30일 △하역인력 감축 및 실직보상금 재원확보 △포장재지원 확대 △파레트적재 출하품에 대한 하역료 인하 △법인의 하역업무 담당의무화 △산지포장센터 설립운영 지원 △하역노조원 복지회관 건립 등 총6가지 사항을 농림부 및 서울시, 관리공사에 건의한 바있다.이에대해 관리공사는 하역기계화의 진척도에 따라 하역인원을 현인원의50%수준으로 감축하고 노조원의 실직보상금은 농안기금 1백억원을 융자받아집행키로 하고 수집상들도 작목반.영농조합법인 등과 대등한 포장재 지원수혜를 받도록 하겠다는 내용의 처리방안을 밝혔다.또한 파레트적재품은 하역료가 인하될 수 있도록 종합적인 평가를 실시하고 법인의 하역인원의 직원화 유도, 민간 유통업체에도 포장센터 설립시 지원 가능, 하역노조의 복지회관 건립은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그러나 전유연은 처리방안에 대한 세부시행계획이 없는데다 시행주체에 대한 명확성이 없어 책임회피를 위한 임시 미봉책이라며 좀더 세부시행지침이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전유연의 한 관계자는 “하역인력 실직보상금 1백억원에 대한 상환주체가뚜렷하지 않고 파레트출하품의 하역료 인하시 발생되는 적자에 대한 지원금마련방안이 없다”며 관리공사의 생색내기 라고 주장했다.발행일 : 97년 3월 27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