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마늘, 대파 등 상장경매부진 12개품목 매취상장·제3자판매 허용
내용 : 상장경매가 부진한 12개품목에 한해 오는 31일까지 도매법인들의 매취상장(자기계산매매) 및 제3자판매가 허용됐다. 서울특별시 농수산물도매시장관리공사는 지난 11일 상장경매 부진품목의거래정상화를 위해 농안법 제17조의 3항 및 제30조 2항에 의거, 마늘, 대파, 쪽파, 감자, 고구마, 알타리무, 양파, 미나리, 부추, 옥수수, 생강, 양채류 등 12개 폼목에 한해 법인의 매취상장 및 제3자 판매를 10일부터 31일까지 허용키로 결정했다. 또한 시장의 유통비리를 근절시키기 위해 비리가 적발되면 영업정지 및 허가취소 등 강력 제재시키고 법인별로 특정 품목을 취급하는 중도매인을 현재 5∼6명에서 10여명으로 늘리고 중도매인의 법인화를 확대 추진키로 했다. 이에 따라 도매법인들은 매취상장하여 자기계산으로 판매시 매취상장 및제3자판매 결과보고서를 판매종료 후 3일이내에 관리공사에 보고해야 한다. 이에대해 관리공사의 한 관계자는 “법인들이 분산능력이 우수한 중도매인을 조속히 확보, 경매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며 “다만 최근의 상황을 고려하여 한시적으로 허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한 “농산처 직원들을 경매시간에 집중 배치, 불법거래행위를 단속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낮시간대에도 현장근무를 강화, 이번기회에유통비리를 근절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발행일 : 97년 8월 18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