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농민단체 농산물가공제품 판매 민간 전문유통회사 설립' 제기
내용 : 농림부가 지원한 농민단체 농산물가공제품의 판매부진 원인이 사업자로부터 외면당하는데서 비롯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농민단체 가공공장, 정부, 민간유통기구가 참여하고 운영은 민간기업이 맡는 ‘농민단체 가공제품 판매전문 민간유통회사’의 설립이 시급하다는 전문가들의 제언이 잇따라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국식품개발연구원 관계자는 “농협 등 농민단체 가공제품의 판매부진은기존 민간유통기구의 외면에 있다”고 분석하고 그 원인으로서 △가격단가의 경직성 △조합장 등의 정치적 이유로 인한 원료구매의 시장경쟁원리 무시 △비제도적 유통경로에 접근 불가능한 판매라인의 경직성 △지나치게 많은 간접비로 인한 공장도 가격의 상승 등을 들었다. 그는 “소비자들은 농민단체 가공제품을 구입코자 하나 대부분의 민간유통업체가 취급하지 않기때문에 특정 소매점에 가지않는 한 소비를 할 수 없으며, 농민단체들도 수익이 보장되지 않는 특정소매점을 계속 설립할 수 없는 처지”라고 주장했다. 또한 정윤수 경북능금농협 상임이사는 “농민단체 가공산업의 영업의 영세성을 탈피하고 개별 가공제품을 하나로 묶어서 대기업제품화 능력을 확보하는 것이 치열한 판매경쟁에서 살아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면서 이를위해 정부지원 가공업체와 정부,민간유통업체가 공동으로 참여하고 운영은유통전문인에게 일임하는 “제3섹터식 유통전문회사의 설립이 필요하다”고주장했다. 또 한 영농조합 대표는 “협회나 공사, 조합식으로는 기민한 민간유통기구와 접합하기 어렵다”면서 “자금,브랜드,홍보 등에서 참여가공업체의 우위에 설 수 있는 민간전문업체여야 당면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안기옥 기자>발행일 : 97년 10월 9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