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유럽 농산물 유통현장 견문기-산지유통(1)
내용 : 지난 6월 우리 공사의 유럽출장팀의 일원으로 유럽공동체(EU)의 농산물유통현장을 둘러볼 기회가 있었다. 국가공동체적 특성으로 인하여 국가별로생산과 소비가 분화되는 경향이었는데, 원예작물 주 생산국인 네덜란드에서는 산지유통의 현장을, 소비국인 프랑스에서는 소비지 유통의 현장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 농토가 광활한 미국이나 유통구조가 지나치게복잡하고 왜곡되어 있는 일본보다는 생산규모가 비교적 작고, 연구와 노력의 흔적을 많이 찾아볼 수 있는 유럽지역의 농산물 유통이 영세소농의 산지구조를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농산물 유통개선에 시사하는 바가 보다 많을 것으로 판단된다. 네덜란드의 화훼산지와 알스미어 꽃 경매장(Aalsmeer Flower Auctio) 그리고 과일, 채소 산지와 웨스트랜드(Westland) 과일, 채소 경매장을 견문하고다음과 같은 특징을 느낄 수 있었다.물류체계 완벽한 최첨단 유리온실 인공토양위의 작물이 유리온실 속에서 햇빛, 온도, 습도, 양분 등의 조절을 컴퓨터로 완벽하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다. 온수관을 이용한 레일위로 대차를 밀면서 수확을 한다. 수확된 토마토가 중앙통로 지하에설치된 수로를 따라 선별장으로 이송되면, 선별장에서는 컨베이어 벨트에의해 인양되고, 건조과정을 거쳐 색택, 크기, 무게 등에 따라 선별 포장된상품이 파레트 위에 적재된다. 지게차가 파레트를 트럭에 상차한 후 경매장으로 향하게 된다.생산자, 경매제 자발적 참여 1912년 생산자 28명이 중간 도매업자들로부터의 피해를 막기 위한 방법으로 경매장을 설치, 운영하면서 확대 발전의 과정을 겪었다. 경매방법은 ‘Auction clock’이라는 디지탈 방식의 전자식 경매로서, 담합이나 부조리의 개연성이 전혀 있을 수 없었다. 경매 참가자는 도매상, 수출업자, 대량소비자들로서 사전에 등록해야 하며등록요건은 신용확인 정도고 경매 최소단위 또한 적게 책정되어 있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경매방식은 하향식으로 우리나라의 상향식과 대조적이다. 하향식이 출하자에 유리하다고 하니, 철저히 생산자 스스로의 이익을 도모하고 있음을 알수 있었다. 상장수수료는 조합원에게는 4.5%, 비조합원에게는 7.5%로 차등징수하고 있으며 구매자들로부터도 4.5%의 시장이용료를 징수하는 점이 특이하였다.경매제의 특장점이 1백% 발휘되고 있었다. 다만, 최근 경매제의 가장 큰 폐해인 가격 불안정성으로 인해 협상을 통한고정가격체계에 대한 논란 및 연구가 본격화되고 있으며 과일, 채소의 경우약 85%만이 경매에 의해 판매되고 있었다.경매장내 설치된 포장센터 우리정부가 산지에 설치한 대부분의 포장센터(Packing House)는 생산의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가동률이 극히 저조하고 운영상의 적자를 면치 못하고있다. 네덜란드 웨스트랜드(Westland) 경매장의 부속시설로 포장센터를 설치, 운영중인 예에서 볼 수 있듯이 우리도 도매시장 또는 지방의 물류거점 지역에포장센터를 설치, 가동률을 제고하고 선별 포장화율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완벽한 품질검사 시스템 (화훼) 출하된 상품은 경매대기장소(냉장 또는 저온저장고)에서 70여명의 검사원이 샘플을 검사, 그 결과를 상장서에 기록한다. 별도의 샘플시험실(Sample Test Room)에서는 규격, 숙성도, 색도, 절화정도 등을 네덜란드 화훼 생산자 단체에서 제정한 품질기준에 의거, 품종별로3~4등급으로 구분, 판정한다. 불합격품에 대해서는 반송 또는 폐기처분하며, 품질 검사 결과에 대해서는생산자, 도매상, 수출업자 모두가 승복할 정도이니, 품질관리 시스템에 대한 신뢰가 확고하게 구축되었음을 알 수 있다. 경매기능을 하는 경매장과 분산기능을 하는 중도매인 점포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경매시장은 산지에 그리고 도매상 중심의 분산시장은 소비지에 분리되어 있었다. 따라서 산지 경매장에서는 ‘하역→품질검사→경매→출고’의 물류과정을 거치게 된다.발행일 : 97년 10월 9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태풍피해 벼, 3등급으로 구분 전량 매입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한국 살처분정책, 세계표준 벗어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호세 마누엘 산체스 아프리카돼...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대통령이 나서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긴급점검/배 산지는 지금] 농가마다 태풍피해 희비교차…시세 안 나와 출하계획 ‘끙끙’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
[2019 농식품부 종합국감] “ASF 대응 범정부 기구 구성…번식기 전 멧돼지 포획 시급” ...
수산자원조사원 추가 확보 좌절···총허용어획량 신뢰 강화 ‘먹구름’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내년 예산안에 반영 안돼정확한...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을 가다 <5>협동조합농부장터 로컬푸드직매장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2019 행정사무감사/제주] “태풍 피해 휴경보상 지원단가 상향 등 현실적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2019 국정감사/한국농어촌공사] “간척지 담수호 절반이 수질 4등급 초과···대책 미흡” 질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축단협 “야생멧돼지 관리 특단의 조치 시행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