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올 저장포도 경기 어떨까?
내용 : 포도가 서서히 끝물에 접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저장 주력상품인 만생종세레단을 재배한 농가들은 저장여부를 놓고 고심을 하게 된다. 관련 경매사 및 상인들은 올해의 경우 예년보다 20∼30%정도 저장량이 적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현재 가격이 어느해보다 좋아 저장비 등을고려해 볼때 저장업자나 농민들이 위험부담을 꺼리고 있다는 것이다. 11일현재 가락시장에서 캠밸어리종은 10kg상자당 상품이 2만4천7백원선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 2만2천3백원보다 10%, 95년대비 5%정도, 세레단은 각각 3%정도 높게 거래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즉 칠레산 등 수입포도의공세와 재배면적 증가에 따른 악조건에서도 기대이상의 높은값 형성으로 나름대로의 수취값을 받은 농민들이 가격이 불투명한 단경기를 노리고 쉽게저장에 들어갈 공산이 적다는 것이다. 또한 출하 막바지에 가뭄 등의 기후조건으로 당도는 높아졌으나 저장에 적합한 특 贊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도 한 요인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 지난해 연말과 연초 단경기 대목을 노려 저장에 들어갔던 일부 저장업자나 농민들이 단경기때 10kg상자당 2만5천∼2만9천원대에 거래, 저장 및 관리비를 제외하면 큰 이익이 없었던데다 올해 사과, 배 등 타 과일류의 풍작도 쉽게 저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이런 요인들로 저장량이 줄어들 가능성이 점쳐지면 가격이 오를 수도 있다는 분석아래 저장업자들이 저장량을 당초 예상보다 늘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진단도 나오고 있다. 따라서 유통전문가들은 농민들에게 시장관계자들과 수시로 정보교환을 하고 다양한 분산출하를 계획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하고 있다.<홍치선 기자>발행일 : 97년 10월 16일
홍치선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