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일본산 삼엽채 국산 참나물로 둔갑판매 성행
내용 : 일본에서 수입된 삼엽채(일명 미찌바)가 국내산 토종 참나물로 둔갑, 대량으로 유통되고 있어 참나물의 생산과잉은 물론 국산의 재배기반이 무너질위기에 놓여있다. 참나물은 지난 3년전부터 건강채소로 소비자들로부터 크게 인기를 끌면서고소득작물로 널리 알려지게 됐다. 재배농민들은 참나물이 한 번 파종으로7~8회를 수확할 수 있고 평당 소득이 5~10만원선으로 높아 매년 재배면적이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도매시장에 유통되는 90%가량이 국내산 토종 참나물이 아닌일본에서 수입된 삼엽채로 알려지면서 토종 참나물 재배농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 농민들은 국내 토종 참나물은 전국에 약 1만여평밖에 재배되지 않기 때문에 나머지 약 20만평가량은 삼엽채라고 주장했다. 민속채소 재배농민들은 국산 참나물의 경우 줄기가 다소 붉고 향이 좋은반면 일본산 삼엽채는 줄기가 희고 질겨 겉으로도 비교가 가능하고 품질차이가 크다고 말하고 있다. 여기에 국산은 한 번 채종으로 2~3년간 재배가가능하지만 일본종자는 1년밖에 재배할 수 없어 수입종자에 의존할 수밖에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일본에서 삼엽채 종자를 수입해 판매하는 종묘사는3~4개업체로 이들 업체들은 수입초기 1리터당 1만5천~2만5천원에 판매하다최근에는 인기가 올라가면서 5만원선에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참나물은 정확한 재배면적과 유통량 통계가 밝혀지지 않고 있어 농민들의 대량재배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 유통인들의 분석이다. 벌써 도매시장에는 지난해초 관당 1만원을 웃돌았으나 현재 3~4천원의 약세를 보이고있으며 그나마 상당량이 소비부진으로 적채되는 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국산 토종 참나물 재배농민들은 “품질이 우수한 국산 참나물의 육성을 위해서는 일본산 삼엽채가 참나물로 표기돼 판매되는 사례가 근절돼야 한다”며 국립농산물검사소에서 진위파악과 함께 대책을 세워줄 것을 요구했다.<홍치선기자>발행일 : 98년 2월 16일
홍치선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 대통령, 남북문제만큼 농촌문제 비중있게 다뤄야” 사상가 도올 김용옥 선생은 “농업 농촌은 우리 문명의 가장...
산란계·젖소 잔류물질 검사 ‘초긴장’ 농식품부·식약처, 다음 달부터농가 휴약기간 철저 준수축사 ...
쌀 목표가격 논의 ‘험로 예고’ 농민단체 21만~24만원 주장정부는 19만7000원 검토 ...
김치 연관 소스·가정간편식·절임배추 ‘집중 육성’ 김치응용상품 R&D 지원 확대로2022년, 시장 규모 35...
[과실류 수출 동향 <상> 사과] 베트남, 사과 제2수출시장 ‘우뚝’…출혈경쟁은 ‘옥에 티’ ...
경주농단협-한국농어민신문, 경주시장 출마 예정자 7인 초청 토론회 지역 농업인 등 500여명 참석농업 관련 소신·공약 청취농...
파종·정식부터 수확까지 더 편리하게···밭농업기계 눈길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까지 밭농업 기계화율 75%를 달...
"경남서북부 사과꽃 저온피해 대책 마련을" 거창·함양·합천 덮친 이상저온584ha 걸쳐 사과나무 등 ...
[식품기업 돋보기 <1>제이영헬스케어(주)] "단백질 압출성형 기술로 고기맛 완벽 재현" 미래식품으로 떠오른 대체육류미 원천기술 확보로 개발 활발첨...
농업과 기업 연계 협력 사업 현장을 가다 <1>(농)국순당여주명주(주) 여주고구마연구회원들이 ‘주주’ 국순당의 기술력과 만나부드럽...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