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사료ㆍ약품ㆍ기자재
축협중앙회 직제개편 '진통'
내용 : 축협중앙회의 직제개편안이 진통을 겪고 있다. 축협중앙회는 지난 20일이사회에 민선3기 회장으로 재선된 송찬원 회장체제 출범을 앞두고 직제개편안을 상정시켰으나 일부 이사들의 이의 제기로 오는 28일 이사회에 다시상정, 의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날 중앙회가 밝힌 직제개편안의 주요골자는 개정축협법의 취지에 입각하여 회장은 양축가와 조합을 위한 농정활동과 대외교섭에 전념하고, 사업집행 등 내부경영은 부회장과 상무에게 일임함으로써 독립사업부제에 충실한부회장과 상무중심의 책임경영제를 확립하는데 역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축협중앙회는 경제사업부문은 경제사업총본부로, 신용사업부문은 신용사업총본부로 개편, 부회장을 각각 사업총본부장으로 했다. 경제사업총본부 소속에 양축지원본부, 유통사업본부, 목우촌사업본부를 두고 신용사업총본부 소속에 금융기획본부, 고객관리본부를 두며 회원지원 및 기획관리 부문에 회원지원본부, 기획관리본부를 두어 상무 7인이 각각 관장토록 했다. 이날 참석한 이사들은 현재 5명으로 되어 있는 집행간부인 상무자리를 7개로 늘리는 것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일부 이사들은기존 5명을 고수하자는 의견을 제시했으며 일부는 사료업무를 총괄하는 상무를 1명 더 늘려 8명으로 하자는 주장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집행간부자리를 늘리는 문제로 인해 지난 20일 이사회에서 결정하지 못하고오는 28일 이사회에서 다시 논의키로 한 것이다. 그러나 농림부를 비롯한축산관련단체에서는 축협직제개편안에 대해 현실에 맞지 않는 것이 아니냐는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농림부의 한 관계자는 “이번 직제에서 회장의 권한을 축소하고 부회장과상무에게 위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상무자리를 늘리는 것은 오히려 업무의 효율성면에서 뒤떨어질 수 있다”며 “상무자리를 늘리는 것은 결제단계를 늘려 조직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축산관련단체 한 관계자도 “현재 전반적으로 국가 행정기관 등 단체들의조직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상무자리를 늘리는 것은 오히려 모양새가좋지 않다”고 하면서 “중앙회가 갈수록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조직을 개편하는 것이 경쟁력을 확보하는 길인가를 냉철히 판단해야한다”고 주장했다.<윤주이 기자>발행일 : 97년 6월 26일
윤주이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