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잘 깨지지 않는 계란 생산 기술 개발
내용 : 산란계가 생산하는 계란의 껍질두께를 두껍게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개발돼 유통과정에서 생산량의 10%정도 발생하는 파란율 방지는 물론산란율도 7% 향상, 채란농가의 생산성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모으고 있다. 한국식품개발연구원 축산물이용연구부 윤칠석 박사팀은 산란계가 알을낳는 생리적 주기현상을 이용해 난각두께를 0.39~0.395mm까지 두껍게 하는 난각두께 강화기술을 개발했다. 개발된 기술의 원리는 산란계가 사료를 섭취하지 않는 밤시간 동안에 계란껍질이 만들어 지지만 이때는 계란껍질 합성에 필요한 혈액내의 칼슘함량이 줄어들게 된다. 이때 칼슘함량이 부족하면 껍질이 얇은 계란을 만들게 되고 외부충격에도 쉽게 깨지는 계란이 만들어 지게 된다. 이러한 닭의 생리를 이용해 칼슘공급제를 가공하여 닭의 소화기관 내에서 서서히 분해, 흡수되도록 해 사료를 섭취하지 않는 밤시간동안 혈액내의 칼슘농도를 일정하게 유지, 난각이 두꺼운 계란을 생산할 수 있다. 일반적인 난각의 두께는 0.35~0.36mm정도이며 농장에서는 약 6.5%정도의파란율이 발생되지만 이 기술을 이용해 생산한 계란은 0.04~0.05mm정도난각이 두꺼워 유통과정에서도 파란을 50%이상 줄일 수 있다. 동시에 산란율도 7%가 향상된 결과를 얻어 이를 농장 수익으로 환산시2만수 산란계농장의 경우 파란율 감소로 월 1백22만원, 산란율 증가로 월1백80만원 등 한달간 총 3백만원의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것으로 계산되고 있다. <이영주 기자>발행일 : 97년 8월 7일
이영주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11월 1일은 막걸리의 날] “궁중서 쓰던 전통누룩으로 나만의 술 빚어”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