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지방의회/ 김영근 전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장
☞ “전북농업 회생 혼신, 농민의견 도정 반영” 전북도의회 신임 김영근 산업경제위원장(50)은 빈사 상태에 허덕이고 있는 농촌과 농민을 위한 전북농업을 살리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도내 농민단체와의 간담회 등을 통한 농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수렴해 도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새로운 사고를 바탕으로 변화하고 차별화된 전북농정이 지속적으로 개혁될 수 있는 위원회를 열어 가는 것 또한 중요하다며 “선배·동료의원들의 경륜과 지혜를 모아 전북경제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도록 발로 뛰는 위원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북지역은 108년전 동학혁명시 집강소 설치 등 이미 지방자치를 경험한 만큼 민주주의, 남녀평등, 계급타파 등 동학혁명을 계승한다는 신념으로 의정활동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농전북도연맹 의장과 한국카톨릭정읍협의회장을 역임한 농민운동가로 초선때에도 산업경제위원으로 활동했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양민철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