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 순창에 ‘산림박물관’
전북도에 전국 최고 수준의 산림박물관이 들어섰다. 도는 지난 25일 순창군 복흥면 서마리 산림박물관 현지에서 채규정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허영근 전북도의회의장, 임득춘 순창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가졌다. 이날 문을 연 산림박물관은 지난 96년 착공해 5년 6개월에 걸쳐 공사비 모두 148억원을 들여 최첨단 영상장비를 갖춘 지하1층, 지상2층의 철근 콘크리트 건물로 연건평 5358㎡(1620평) 규모이며, 외부는 인도사암 등 신재료를 사용했다. 지상 1층에는 로비 홀과 상설전시장, 기획전시실, 강당이 있고, 지상 2층에는 영상관, 표본실, 사무실 등이 각각 자리잡고 있다. 최대 관람인원은 200명 정도, 관람시간은 약 120분이 걸린다. 순창=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양민철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