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낙동강 다목적댐 건설 주민 반발
내용 : 국토장기개발계획사업인 낙동강유역 다목적댐 건설사업 추진에 따라 다목적댐 사업착수지역 수몰대상 주민들의 댐건설 반대운동이 강력히 벌어지고 있다. 특히 아직까지 구체적인 사업시행처가 분명히 제시되지 않은 가운데 사업시행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경북 군위군 고로면 주민 3백여명과 농업경영인 1백여명은 지난달 27일 고로중학교에서 지역주민의 생활권보장과 농업기반상실우려에 따른 군위댐건설 절대반대 결의대회를 벌이고 댐건설 반대운동을 확산시켰다. 이날 댐건설반대추진위원장인 한광희(학성리 46·농업)씨는 “댐건설 책임소재를 분명히 밝히지 않는 경북도와 건교부의 떠넘기기식의 무책임한 탁상행정에 최종의 피해자는 지역주민”이라고 말하고 “댐추진분위기에 따라지역농업에 기반을 둔 농업인들은 중장기 농업계획을 세우지 못한 채 불안만 가중되고 있다”고 목청을 높였다. 또 농업경영인연합회 고로면회 김진만(40·화수리) 회장도 “타당성검증과지역농민의 의견수렴 절차도 없이 밀어붙이기식 정부행정의 속셈을 모르겠다”며 농업경영인을 대표해 반대의 뜻을 강력히 밝혔다. 한편 지난 88년 댐건설확정 이후 착수년도에 접어든 올해 군위군 자체사업인 2백억원 규모의 고로지역 소류지 상수원개발사업이 포기됨에 따라 댐건설사업은 사업주체측이 표명되지 않은 가운데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군위=박두경 기자>발행일 : 97년 2월 3일
박두경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