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
안성첨단원예농단 건설 본격화
내용 : 채소와 화훼류의 생산 및 수출에 주력할 안성첨단원예농단 건설사업 추진이 본격화되고 있다.경기도와 안성군은 민간기업과 농가가 참여하는 수출계열화단지로 총 3백억원을 투자, 안성군 일죽면 화곡리에 19만9천평 규모의 안성첨단 원예농단을건설키로 하고 민간기업 참가신청을 받는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섰다.
도와 군은 안성첨단원예농단을 기업과 농가가 함께 참여하는 원예수출계열화단지로 운영한다는 방침에 따라 농가는 생산에 주력토록 하고 민간참여기업은 수출과 유통, 교육, 컨설팅을 책임지며 육묘장과 유리온실운영 등 생산일부에도 참여토록 할 계획이다.
도와 군은 이같은 계획에 따라 안성첨단원예농단의 수출과 유통을 책임지며 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갈 민간기업의 참가신청을 받고 있는데 오는22일경에 대상기업을 확정할 예정이다.
현재까지는 한풀수경, 모닝팜, 포스텍, 한창수기 등 5개기업이 참가신청을했고 효성그룹에서 참가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와 군은 민간기업대상자 확정과 함께 농단에 참여할 농가나 법인체를 오는 10월에 선정할 계획인데 참여농가에게는 임대할 계획인 것으로 도 관계자는 말했다.
<원예농단 사업개요>
농단규모는 19만9천평 규모로 우선 9만1천평이 개발돼 생산시설과 유통시설, 기타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생산시설은 유리온실 17.8ha, 양액시설17.8ha, 육묘온실 1ha가 들어서며 이들 시설을 위해 2백56억원이 투자된다.이중 14.8ha는 농가나 법인체에 임대하고 온실 3ha와 양액시설 3ha, 육묘온실 1ha는 민간기업이 운영한다. 유통시설은 저온저장고 3백평과 집하장 7백평, 선별기 10대, 저온수송차량, 지게차 4대 등이 들어올 계획이다. 기타직판장, 교육관, 연구실 등 부대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운영계획>
도와 군은 원예농단의 운영과 관리를 위해 농업경영체 및 민간기업 대표,관계공무원이 참여하는 가칭 ‘안성첨단시설원예단지운영협의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이 협의회는 안정적인 수출과 농가들의 소득보전을 위해 50억원 규모의 자조금을 조성해 사용키로 했으며 생산가격과 수출대행료, 공동시설관리, 품질규격, 선정 등 단지운영전반에 대해 책임지도록 할 계획이다.
<전 망>
안성첨단원예농단은 수출농업 육성을 주목적으로 도와 군이 의욕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앞으로 입주농가 선정에서부터 운영과정에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먼저 도와 군이 온실을 농가나 법인체에 분양하는 것이아니라 도내에 산재하고 있는 임차농에게 임대할 계획인데 임대료를 내고들어올 농가들이 얼마나 될지 의문이다. 그리고 민간기업과 농가들이 수출가격과 국내가격의 차이와 경영상의 어려움 등 운영난을 이유로 수출보다는내수에 치중할 경우 이에 대한 대책 마련도 쉽지 않다는 점이다. 또 민간기업이 수출과 유통만이 아닌 생산의 일부까지 참여하는 것에 농가들이 어떻게 반응할 지도 주목된다. 이와함께 민간기업이 수출과 유통을 장악하여 농가들을 압박할 때 농민들의 대응책 마련이 쉽지 않고 양자간 갈등과 반목이생길 경우 단지운영의 기본취지마저 흔들릴 가능성도 없지 않다.
발행일 : 97년 9월 15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