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
<화제의 기업> 충북공업기계연구소
내용 : 농업용수를 깨끗한 상태로 가두어 놓기 위한 여러 방식의 보 등이 건설되고 있으나 홍수조절과 수질오염 방지에는 큰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었다. 그래서 세계 최초로 무동력 자동수문을 실용화시킨 충북공업기계연구소(대표 한상관·40·청주시 상당구 오동동 186)의 쾌거는 물문제를 걱정하는많은 사람들의 시름을 덜어 준 단비와도 같은 소식이다. 명성자동수문이라는 회사명으로 자동수문을 개발 보급하고 있는 한씨는 잠수함의 부력과 비행기의 양력, 유속변화에 따른 수압의 차이, 자중 등 네가지 원리에 의해 열고 닫히는 자동수문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먼저 농수로와 하천에 시멘트로 지지대를 쌓아 자동 개폐수문을 설치한다. 이 수문은유속이 빠르면 수문이 자동으로 열리고 유속이 느리면 수문이 자동으로 닫혀 물을 저장하는 기능을 한다. 이 수문의 핵심은 물이 수문의 아래로 빠져나간다는데 있다. 기존의 보와라버댐 등이 하천을 막아 댐위로 물을 흘러보냄으로써 상류에서 내려온 오염물질과 흙모래 등이 계속 쌓여 수질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돼 왔는데 이 문제를 해결한 것. 또 물이 보의 밑 부분으로 흐름으로 인해 물고기의 어로역할을 하여 생태계를 복원하는 효과까지 보고 있으며, 물리적 원리에 의해 작동돼 동력이나유지관리비가 필요치 않다는 장점이 있다. 1백% 스테인리스특수강으로 설치한 것도 보수할 필요없이 영구적으로 쓰기 위함이다. 현재 청원군 태봉보, 구미시 천평천, 남원시 남원천, 임실군 오수천 등 전국에 걸쳐 설치되고 있는 자동수문은 자동적인 홍수조절과 수질오염 방지라는 두가지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어 보급이 확산되고 있다. 이 자동수문을 개발한 한씨는 지금까지 2백여종에 이르는 특허를 출원한발명광이기도 하다. 한씨는 농업인들이 논에서 사용할 수 있는 소형 개량물꼬도 기술적으로는 개발이 끝난 상태라며 내년도에는 실용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청주=조재상 기자>발행일 : 97년 10월 9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