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
페농기계 수거 전면개선 시급
내용 : 최근 농기계반값보조정책 등 지속적인 농업기계화사업 결과 농기계보급률이 높아지면서 폐농기계발생률도 크게 증가했으나 수거대책이 미흡해 버려지는 농기계로 인한 환경피해 등이 우려되고 있다. 폐농기계의 수거시 보상가격 또한 고철시세에만 머물러 폐농기계수집상과수집업체 등의 노력에도 불구, 농업인들의 호응을 받지 못하고 있다. 경북도의 경우 경운기, 트렉터 이앙기를 포함한 각종 경운·수확·이앙기능의 농기계는 현재 68만9천여대가 보급된 반면 내구연한이 경과하거나 고장으로 인한 폐농기계만도 해마다 1만대 수준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폐농기계수집률은 10-20%정도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일반농가에 방치 또는 농촌지역 곳곳에 버려지는 폐농기계가 토양 및 수질오염을 포함한 농촌환경오염의 또다른 원인이 되고 있다. 구미시 선산읍에서 수도작을 하고있는 김태몽씨(38)에 따르면 "행정에서 1년에 한두번 수거작업은 하고 있지만 수거에 따른 보상가격이 기종과 관계없이 1만원에서 5만원선을 넘지 않기 때문에 현재 부속조달용 또는 빈터에방치하는 상황"아라며 "현실적인 보상가격보조와 같은 특별대책이 따라야만폐농기계 수집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북도의 관계자는 "분기별 폐농기계 수거 캠패인과 방치된 농기계현지조사를 통한 수거지침을 내리고 있지만 농가보유의 폐농기계는 해당농업인 의사에 달려있는 만큼 수거율을 높이기 위한 대책의 한계가 있다"고전했다. 따라서 원활한 폐농기계 수거를 위해서는 현재 경운기 1만원선, 콤바인2만원-5만원선, 트렉터 3만원-10만원선의 폐농기계 수거보상비의 현실화와 폐농기계 수거를 위한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노력, 농기계보급업자의 수거의무부과 등 별도의 대책이 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발행일 : 97년 10월 13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