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환경농업, 국가 공익사업으로 육성해야
내용 :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토양·수질오염을 막고 환경농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품질인증제 확립, 보상원리에 따른 농가소득지지 등이 시급한 것으로지적됐다. 순천대 이기웅 교수는 ‘광주 幻겨비전21’에 발표한 ‘환경보전형 지속농업의 정책과제와 활성화 방안’이라는 논문을 통해 “우리 농업은 노동력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화학비료와 농약을 다량 살포, 환경오염을 가중시켰다”고 지적했다. 또 “더 이상의 오염을 막기 위해 환경 농업기술 개발,정부의 환경농업 소득지지, 품질인증제 확립 등이 시급하다”고 제시했다.광주·전남발전연구원 김영일 연구원(농학박사)은 ‘전남의 환경보전형 농업실태와 육성방안’ 논문에서 “전남에서는 현재 1천54ha의 환경보전형 농업이 실시되고 있으나 대부분이 상수원 보호구역 밖에서 단지화되지 않고분산, 실시돼 실질적인 수질보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환경농업을 통해 생산된 농산물은 공급가격이 높아 소비확대가 곤란하고 유통기능 활성화를 위한 품질인증도 미흡한 등 제도적인 뒷받침도 없는 실정이다. 특히 환경농업으로 생산된 농산물 가운데 17%만 품질인증을 받아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규모화의 한계성과 기술부족, 판매의어려움 등으로 환경농업을 중단하겠다는 농업인이 11%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따라 환경농업을 실시하는 농업인에 대한 융자지원과 장려금 지급, 생산물의 유통·판매 보장 등이 시급하며 환경보전형 농업을 육성키 위한 정부지원책도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관련 김 연구원은 “환경농업은농업인의 개별적인 소득성 보다는 공익적 환경개선을 우선해 국가적 공공사업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광주=최상기 기자>발행일 : 97년 10월 20일
최상기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