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김양식장 산처리제 구매·공급 '시·군'이 전담토록
내용 : 김양식어장산처리제 구매, 공급 전담기관이 수협에서 시군으로 변경되며산처리제 성분검사항목 및 중금속 등 제한기준이 신설된다. 또 산처리제 사용 등에 관한 전문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에 어업진흥국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산처리심의회가 구성된다. 해양수산부는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김양식어장산처리제 사용기준을지난 1일자로 개정·고시했다. 개정 내용에 따르면 산처리제 성분검사는 한국화학시험연구원, 한국식품위생연구원, 한국환경수도연구소 등으로 구체화했다. 양식효능 시험을 그동안 국립수산진흥원이 단독으로 실시했으나 앞으로는진흥원외에 한국해양연구소와 해양수산계 대학의 연구소도 할 수 있게 된다. 또 산처리제 성분의 허용함유량이 유기산 20%이상, 염소이온 및 황산이온,질산이온 등의 합계 함량 3%이하, 질소와 인 각 5%이하, 비소 1.5mg/ℓ이하, 카드뮴 2.0㎎/ℓ이하, 수은 0.5㎎/ℓ이하, 납 ㎎/ℓ이하, 크롬 2.0㎎/ℓ이하 등으로 정했다. 이밖에 시장, 군수는 양식어업인에게 판매 공급된 산처리제에 대해 수시로수거하여 성분검사해 성분검사표와 비교, 품질이 저하된 경우에는 공급중단등 필요한 조치를 해야한다. 이와 관련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은 학계, 수협, 전문연구기관, 업계 등 관련 분야 전문가가 현실을 적극 반영해 마련한 만큼 적정 산처리제 사용질서 정착과 김품질 향상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발행일 : 97년 9월 4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