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주요 업체별 특성-사일로 꼼꼼히 비교한 후 선택하세요
내용 : 건조 벼 저장시설의 주종을 이루는 사일로에 관해 수요자인 미곡종합처리장 관계자들이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모든 사일로는 똑같다면서 가격비교만을 유도하는 회사들도 있다. 본지는 곡물저장 특집을 통해사일로의 품질차이를 결정짓는 중요한 부분을 점검한다. 비교된 제품은 국내주력상품인 미국의 브락과 GSI, 한국의 신흥기업사 제품이다.<편집자 주> 사일로의 주요 구조물은 지붕, 벽체, 출입문 등이다. 제품을 비교할 때 이주요구조물이 얼마나 제기능에 충실하고 이용에 편리한가를 따져야 한다.지붕은 비나,공기중 습기의 유입과 새, 쥐 등의 출입을 막아야 한다. 또한작업자가 지붕위를 다닐 때를 대비 견고해야 하고 안전성이 높아야 한다.또 건조나 저장중 주입된 공기의 배출이 원활해야 한다. 우선 지붕의 구조중 중요한 부분은 뚜껑부분. 뚜껑은 눈, 비 등의 직접유입을 막아야 하기 때문에 이중구조를 갖는 것이 좋다. 브락과 신흥은 지붕뚜껑이 슬라이딩시스템이고 습기의 유입을 막도록 돼 있다. 또한 지붕판넬 수는 벽체 한장당 4판넬과 3판넬로 구분된다. 4판넬은 아무래도 3판넬보다 견고하다. 브락은 4판넬, 신흥과 GSI는 3판넬이다. 작업자가 지붕위에 올라갔을 때 편리성과 안전을 고려해 미끄러지지 않도록 안전링을 설치한다. 안전링은 기본사양으로 되어 있는 경우와 선택사양으로 돼있다. 신흥과 브락은 기본사양이고 GSI는 선택사양이다. 지붕과 관련 저장시설로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공기배출기. 건조나 저장중주입된 공기는 수분을 함유하고 있어 원활한 공기의 배출이 절대적으로 요망된다. 공기배출을 위해 지붕위에는 각 사별로 독특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우선 브락은 지붕위 6개의 배출구를 설치하고 그중 1개에는 지름 20cm의 스파이럴 닥터로 강제집진한다. 또 브락은 자연스런 공기배출을 위해 지붕과 벽체의 이음매부분을 돌아가며 이브벤트(EAVE VENT)를 설치하여 배출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기술로 지붕배출시스템만 있을 때보다 25%비용절감을 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GSI는 6개의 배출구와 1개의 강제집진시스템만으로 돼 있다. 여기에 비해 신흥은 지붕의 공기배출을 위해 지름 1m 5cm의 1개의 배출구를 갖고 스파이럴 닥터로 강제집진하여 지상에서배출하는 시스템. 신흥측은 공기배출구가 오히려 습한 공기유입구가 될 수도 있어 이런 시스템을 선택했다고 설명한다. 다음은 벽체. 벽체는 기본적으로 비슷하다. 대개 2.66인치의 굴곡을 갖는아연도금판을 사용한다.브락과 GSI는 2.66인치. 신흥은 2.5인치다. 벽체의 높이와 관련 우리나라사일로는 미국식 저장방법과 달리 다공판을 설치하기 때문에 1기당 저장량이 3백톤이 안되는 경우가 있다. 다공판의 위치에 따라 실제 저장량에 차이가 난다. 브락은 지상 24cm 높이에 다공판을 설치한다. 또 지붕과 맞닿는부분까지 저장하지 못한다. 실제 저장가능량이 그만큼 적어지기 때문에 브락은 8단의 높이를 9단으로 높여 실제 저장가능량이 3백톤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신흥은 지상 94cm 높이에 다공판을 설치한다. 그러면서도 지름이크기 때문에 3백톤을 저장한다. 벽체의 주요 구조물은 출입문이다. 출입문은 작업자의 용이한 출입이 허용돼야 한다. 브락과 신흥은 기본적으로 벽체 2단을 출입구로 만든다. 브락과신흥 모두 기본사양. 브락은 특히 자체개발한 래취록(LATCH-LOCK)출입문을설치한다. GSI는 기본사양은 잠수함 출입문 스타일인 원형으로 된 햇치록.일명 ‘개구멍’으로 부른다. 2단출입문은 선택사양이다. 신흥은 사일로 내부에 곡물이 가득찼을 때에도 출입문을 통해 내부 곡물시료 채취가 가능한구조이다. 저장된 벼의 배출방식은 크게 두가지. 스크류벨트를 이용하는 방법과 벨트콘베이어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브락과 GSI는 스크류콘베이어를 이용한다.둘다 스크류콘베이어의 구동부가 빈 외부에 설치돼 있어 A/S를 위해 다공판밑으로 들어갈 필요는 없다. 신흥은 벨트콘베이어를 이용한다.<안기옥 기자>발행일 : 97년 6월 5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