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태안 가의도, 우수 육쪽마늘 종자섬으로 부상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

마늘 농가들은 지난해 1만 접의 육쪽마늘 종구를 수확한 태안 가의도가 최고급 마늘 종구 생산지 평가 받고 있다.

매년 1만접 생산 공급
고품질로 공급량 모자라

충남 태안 가의도가 최고 품질 육쪽마늘 ‘종자섬’으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 태안군에 따르면 가의도에서는 4만 3000㎡의 면적에서 매년 약 1만 접의 육쪽마늘 종구가 생산돼 태안 마늘 농가에 공급되고 있으며, 2019년 337농가(9155접), 2020년에는 총 578농가(1만 120접)에 공급하는 등 해마다 그 양이 늘고 있다. 특히 가의도 육쪽마늘 종구는 품질이 매우 좋아 수요량 대비 공급량이 모자라 1농가 당 25접 이내로 한정해 공급하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매우 높다.

가의도가 육쪽마늘 종자 생산지로 크게 부각된 이유는 기후와 토양이 마늘재배에 최적의 여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마늘종구 재배에 매우 중요한 토양 내 인산(P2O2)·칼슘·칼리 성분이 태안 육지 대비 2~4배가량 많이 함유돼 있으며, 잦은 해풍과 겨울에 온난한 해양성기후 등이 바이러스 균 발생을 막고 자생력을 높여 마늘종자로 최고의 품질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태안군은 가의도를 육쪽마늘 종자섬으로 조성하고자 매년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으며, 올해도 토양개량제 1500포와 유기질비료 3300포를 지원하고 마늘종구 생산 전량을 수매할 계획이다.

태안군은 앞으로 가의도 생산 마늘 종구를 태안 전역에 지속적으로 보급해 타 지역과 차별화된 고품질 육쪽마늘 생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태안=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