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식약처, 설 선물·제수용 식품 집중 점검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설 명절을 맞아 선물·제수용 식품에 대한 집중 점검이 실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설 명절을 앞두고 식품 위생관리가 소홀해지지 않도록 25~29일까지 17개 지자체와 함께 설 성수식품 위생 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설 명절 선물·제수용으로 소비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공식품(주류 포함), 건강기능식품, 축산물 등의 제조·가공·수입업체와 유통·조리·판매업체 3000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등록(신고)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판매하는 행위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등이다.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으로 식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온라인 쇼핑몰을 중심으로 비대면 수거·검사를 했고, 한과, 사과, 굴비,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을 수거해 잔류농약, 중금속 및 식중독균 검사를 했다. 또한 저가 옥두어를 고가의 옥돔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를 적발하기 위한 유전자분석도 포함됐다. 아울러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18~27일까지 수입통관 단계에서 가공식품, 농·축·수산물, 건강기능식품 등의  정밀 검사도 강화했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설 성수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고,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과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주현주 기자 joo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