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자재
그린랩스, 스마트팜 설계·견적 기술 강화‘브이하우스’ 플랫폼 인수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그린랩스(대표 신상훈, 안동현, 최성우)가 스마트팜에 대한 설계 및 견적 기술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원스톱 농장 설계, 견적 자동화 플랫폼인 ‘브이하우스’를 인수한다.

그린랩스는 지난 18일, 러닌의 ‘브이하우스’를 인수합병 한다고 밝혔다.

러닌(대표 김평화)은 국내 농자재 시장에서 설계, 견적의 비표준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4년 창업한 뒤 2016년 농장 시공·견적 자동화 기술 플랫폼인 ‘브이하우스’를 상용화한 기업이다. 단동, 연동 등 온실의 기본 형태, 파이프 굵기, 사용목적에 따라 30종의 기본 설계 타입을 제공하고, 폭, 길이, 높이, 지붕개폐 유무 등 세부사항을 변경해 설계에 반영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 이에 대해 김평화 대표는 “브이하우스는 표준화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견적을 제공하기 때문에 업계나 농민들의 부당한 지출이나 분쟁을 줄일 수 있어 반응이 좋다”고 설명한다.

브이하우스를 인수한 그린랩스는 R&D를 바탕으로 비닐하우스 설계와 견적은 물론 첨단 스마트팜, 유리온실, 식물공장 등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신상훈 그린랩스 대표는 “전문화된 농장 설계 및 견적 자동화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온 브이하우스의 서비스 지향점이 그린랩스가 추구하는 농업혁신과 맥을 함께 하고 있어 인수합병을 통한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