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업계소식
이범권 선진 사장 ‘축산발전 표창’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이범권 선진 총괄사장이 국내 축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경기도 축산발전 유공자 표창(이하 축산발전 표창)’ 수장자로 선정됐다.

경기도의 축산발전 표창은 축산 분야에 헌신한 유공자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경기도 축산시책의 성공적인 추진과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 실현에 앞장선 공무원 및 민간인이 수상 대상이다.

선진에 따르면 이범권 총괄사장은 지난 1982년부터 40여년 동안 축산업계에서 활동해 왔다. 2009년, 선진 총괄사장으로 취임한 후에는 선진의 사명인 ‘함께 만드는 넉넉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축산 농가는 물론, 소비자에 이르기까지 국내 양돈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 왔으며, 이번에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선진은 경기도 이천 ‘제일종축’으로 양돈업을 시작해 사료·식육가공·육가공품 생산까지 사업을 확대한 축산식품전문기업이다. 제일종축의 경우 1만 마리 이상 대규모 양돈농장으로는 최초로 동물복지 인증을 받았다. 현재 선진과 관련한 동물복지인증 농장은 총 13곳으로, 이는 국내 동물복지인증 양돈농장의 65%에 해당한다.

이범권 총괄사장은 “경제성장과 더불어 한국인의 식습관이 선진화 하면서 조금 더 건강한 제품을 생산하고 유통하는데 큰 책임을 통감한다”며 “앞으로도 축산 경쟁력을 높여 국민 건강을 최우선하는데 일조하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축산발전 표창 수상 소감을 전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