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농민들에 코로나 재난지원금 지급해야”빈지태 경남도의원 촉구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빈지태 도의원이 지난 12일 경남도의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농산물가격 폭락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농산물가격 폭락에 농가 고통
함안수박 피해만 60억 달할 듯
농비·생활비 고스란히 빚으로
부채 이자 감면 정책 등 절실

“코로나19로 다들 어렵고 힘든 시기입니다만, 평소 가장 힘들었던 사람들이 더 어려워집니다. 농민들이 절망의 늪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도와줘야 합니다. 농민들에게도 코로나 재난 지원금을 지급하고, 농가부채 이자 감면과 정책자금 상환 연기 등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합니다.”12일 열린 경남도의회 본회의에서 빈지태(함안2, 더불어민주당, 기획행정위원회)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와 같이 코로나19로 인한 농산물가격 폭락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빈 의원은 농업경영인 출신의 도의원이다. 경남도 FTA반대 농·축·수산대책위 집행위원장, 함안군의회 산업건설위원장, 제11대 경남도의회 전반기 농해양수산위원장 등을 지냈다.

그는 “경남도가 발간한 2020년 경남농축산업현황을 보면 2019년 경남 농가당(가구당 2.11명) 소득이 겨우 3692만원이고, 그나마도 전체소득 중 농업으로 버는 소득은 평균 700여만원으로 전체농가소득의 19.2% 밖에 안 되는 실정이다”고 토로했다.

반면에 “2015년 평균 2173만원이던 농가부채는 2019년 2998만원으로 4년간 824만3000원이 증가해 농가소득 증가분을 훨씬 넘어서고 있는 것이 가슴 아픈 현실이다”고 전했다.

빈 의원은 “정부가 수조원의 코로나 재난 예산을 투여해 소상공인 등 여러 분야의 어려운 서민경제를 돕는다고 나섰지만, 어려운 상황에서 코로나19까지 겹쳐 더 이상 버틸 힘도 없는 농민들에 대한 재난 지원금 지원에 대한 논의는 찾을 수 없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농민들은 도시 근로자의 60%에도 미치지 못 하는 소득으로, 농업소득보다 더 많은 빚으로, 평소에도 365일 재난상황이나 다름없는 하루하루를 살아왔다”고 성토했다.

특히 “우리지역의 대표적인 겨울 특작이라 할 수 있는 수박은 생산량이 평년대비 38%나 감소했음에도 가격은 최고 60%까지 폭락하는 사태가 벌어졌고, 시설풋고추는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전년대비 최고 49.8%나 가격 폭락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작년 12월부터 올 2월까지 함안에서 생산된 수박만 해도 75만2000통인데, 현재 시세로 간다면 함안수박 농가에서만 60억이 넘는 피해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빈 의원은 “농사의 특성상 한번 망친 농사는 돌이킬 방법이 없고, 60%~70% 이상을 차지하는 농비와 그해 생활비는 고스란히 빚으로 남아 농민들의 삶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근 이러한 어려움을 전해들은 김경수 지사께서 농협 등 관계기관에 협조도 구하고, 수박 팔아주기 행사 등을 벌여 농민들에게 다소 위로가 되었지만, 일시적인 이벤트 행사만으로 지금 농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고 말했다.

따라서 빈 의원은 “농민들에게도 코로나 재난 지원금을 지급하고, 농가부채 이자 감면과 정책자금 상환 연기 등 특단의 대책을 세워줄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며 “더 나아가 농민수당 지급뿐만 아니라 다양한 실질 소득지원 사업을 더 빠르고 신속히 시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창원=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