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협동조합
유찬형 농협중앙회 부회장, 폭설·한파 대책 논의김제·부안 지역 현장 점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유찬형 농협중앙회 부회장이 폭설과 한파 피해 현장인 전북 김제와 부안을 방문하고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농협중앙회 유찬형 부회장이 15일 폭설과 한파 피해를 입은 김제·부안 지역을 방문하고 농협의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지난 폭설과 한파로 김제 110ha, 부안 43ha 등을 비롯해 전북지역의 7개 시·군 159ha의 시설재배 감자 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유찬현 부회장은 정재호 전북농협 본부장과 함께 피해 현장을 점검하며 농업인들을 위로하며 복구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유찬형 부회장은 “갑작스런 폭설과 한파로 인해 농작물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농협중앙회가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한 복구 지원과 기상재해에 대한 철저한 예방활동을 통해 농업인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