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신축년 여는 당당한 걸음

[한국농어민신문 김흥진 기자]

2021년 소띠, 신축년 새 해가 밝았다. 소는 우리와 가장 친근한 가축으로 농경문화가 중심이던 우리 민족에게 노동력을 제공하기도 했던 더할 수 없이 고마운 동물이다. 코로나19와 기후변화로 올해도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새해에는 소 걸음으로 천리를 간다는 ‘우보천리(牛步千里)’의 자세로 꿋꿋이 나아가 새로운 희망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사진은 전남 고흥군 한우 마이스터 송유종 씨가 운영하는 번식우 목장. 100여두의 한우들이 농장에 조성된 번식우 운동장을 힘차게 뛰고 있다.  

김흥진 기자 kim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