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임업
“비탈면 붕괴·산사태 예방 공동대응” 산림청·행안부·국토부 업무협약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비탈면의 체계적인 관리와 범정부 차원의 산사태 공동 예방 및 대응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관계 기관이 힘을 모은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16일 비탈면 붕괴 및 산사태 공동 예방·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이번 협약으로 비탈면 붕괴 및 산사태 대응을 위한 기관 간 협력체계를 확립하고 범정부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는 평가다.

각 기관은 개별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비탈면 관리 사업을 협업추진하고, 비탈면 붕괴 및 산사태 예방을 위한 상시적인 정보 공유 및 비탈면 관리 데이터베이스 연계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비탈면 관리에 접목함으로써 인력 위주의 비탈면 관리체계를 지능화, 자동화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산림청은 업무 협약의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해 관련 각 기관의 실무책임자가 중심이 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해빙기, 우기 전을 포함해 기관 간 협력방안을 상시로 논의한다고 밝혔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세 개 부처가 가지고 있는 자연재해 대응 관련 우수 역량을 잘 살려 협력해 나가면 위험요소 사전 제거, 붕괴 안전사각지대 해소 등 ‘범정부 차원의 풍수해 대응 혁신대책’을 효율적으로 이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관계기관이 협력해 비탈면 붕괴 및 산사태 방지에 많은 성과가 나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