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한우
영암 김용복 씨, 대통령상 수상축 선정한우능력평가대회 마무리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한우능력평가대회 우승기를 전달 받은 김용복 태호축산 대표(사진 오른쪽 다섯번째) 모습. 올해 대회가 시상식을 끝으로 모두 마무리 됐다.

255개 농가가 경쟁을 펼친 ‘제23회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가 지난 10월 30일 축산물평가원 세종 본원에서 열렸던 수상축에 대한 시상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한국종축개량협회와 전국한우협회·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 추진협의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10월 12~14일,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에서 전국 255개 한우 농가가 255마리의 한우를 출품한 가운데 치러졌다. 이 기간 전체 출품축에 대한 심사를 통해 전남 영암군 김용복 태호축산 대표의 한우가 대통령상 수상축으로 선정됐다. 이번 대통령상 수상축은 경매에서 1kg당 11만원, 총액 6259만원에 ㈜동원홈푸드가 낙찰 받았다.

10월 30일 축평원 세종 본원에서 진행한 제23회 한우능력평가대회 시상식에는 대회 주최 및 주관 단체인 이재용 종축개량협회장을 비롯한 협회 관계자, 이주명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 임관빈 한우능력평가대회 추진협의회장과 축산 관련 기관·단체장, 수상 농가 등 2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재용 종축개량협회장은 “한우능력평가대회는 전국 한우 농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뜻 깊은 행사”라며 “소비자에게는 한우의 우수성을 알리고, 농가에게는 세계최고의 소고기를 생산한다는 자긍심을 높이는 대회”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대회 12개 수상축의 1+등급 이상 출현율이 92%가 나왔고, 대통령상 수상축은 6259만원에 낙찰됐다”며 “개방화 시대에 한우 고기 우수성을 홍보하고 한우 농가에 희망을 줬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상 수상자인 김용복 태호축산 대표는 “쉬어도 축사에서 쉬고, 눈만 뜨면 축사로 오는 등 이번 수상은 우연이 아니라 소에 미쳐 살아온 결과”라며 “소를 믿고 꾸준히 자신의 신념으로 걸어가다 보면 하는 만큼 결과는 꼭 나온다”고 별도의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대통령상 수상축을 포함한 올해 출품축 255마리의 평균 출하체중은 806.06kg, 도체중은 494.06kg으로 집계됐으며, 전체 출품축 가운데 70.59%가 1++등급을 받아 전반적인 성적이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