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한우
[기자수첩] 소비자 신뢰 무너뜨린 한우자조금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

당초 한우불고기 양념의 유통기한은 2021년 5월 21일(사진 오른쪽)이지만, 한우자조금사무국은 두 차례에 걸쳐 유통기한을 임의적으로 바꾼 라벨을 덧씌워 소비자들의 혼란을 초래했다.

코로나19 탓 한우 행사 취소로
불고기 양념 2000개 재고 쌓여
원래 유통기한 내년 5월인 제품
올 6월까지로 라벨 덧붙여…왜?


한우 소비 촉진 행사에서 한우불고기 양념은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홍보물이자 판매 상품이다. 이에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는 지난해 청정원을 통해 1만2000개의 제품을 주문했다. 이후 지역의 요청으로 4000개를 추가적으로 확보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발목을 잡았다. 코로나19 여파로 한우 소비촉진행사가 전면 취소 또는 연기되면서 약 2000여개의 한우불고기 양념이 재고로 쌓이게 된 것이다. 재고 처리가 난감했지만 정부가 지난달 12일부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하면서 전국한우협회 시·군 지부, 한우협동조합 등이 주관하는 소비 촉진행사가 재개됐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곳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최근 정읍에서 한우불고기 양념을 구매한 소비자가 한우불고기 양념의 유통기한을 두고 정읍시청에 민원을 제기한 것이다. 해당 소비자는 유통기한 부분에 덧씌워진 라벨을 이상하게 여겼고 이를 떼어 기존 유통기한을 확인했다. 원래 표기된 유통기한은 2020년 6월 30일이었고 여기에 덧씌워진 라벨에는 2021년 3월 30일로 표기됐다. 이를 확인한 소비자는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판매하기 위해 라벨을 덧씌웠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었고 이를 해당 지자체에 신고한 것이다.

사실 유통기한은 제품 생산 때부터 문제가 없었다. 청정원이 출시한 제품의 유통기한은 2021년 5월 21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우자조금사무국이 한우와 한우자조금 관련 라벨링을 덧씌우면서 유통기한을 2020년 6월 30일로 변경했고 이번 행사를 앞두고 또 다시 유통기한을 바꿨다. 문제가 없던 유통기한을 한우자조금사무국에서 임의적으로 변경하면서 소비자들의 오해만 사게 됐다. 이번 사태로 당시 행사를 주관했던 전북한우협동조합은 예정에 없던 위생검사를 받았다.

10월 28일 열린 전국한우협회 이사회에서는 이 같은 일이 보고되자 “어떻게 변명하고 설명해도 납득할 수가 없다”, “할 말이 없다” 등의 질타가 이어졌다. 이에 이날 회의에 참석했던 장기선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은 “당초 올 6월 30일까지 (한우불고기양념을) 소진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팔지 못했다. 직원 입장에선 폐기할 수 없으니 재고물량을 소진하려고 유통기한을 정상적인 범위 내에서 늘렸고 지역 행사 때 해당 사항을 당부했다”면서도 “소비자들의 신뢰를 떨어뜨렸기 때문에 유통기한을 덧붙인 것은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나마 유통기한을 지난 제품이 유통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위안 삼아야 하는 것일까. 그렇지 않다. 이번 사건이 한우자조금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번 무너진 신뢰는 회복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를 비롯한 한우업계가 한우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그동안 진행한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지 않을까 심히 우려스럽다. 신뢰를 쌓는 것은 쉽지만 한 번 삐끗하면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이다. “항상 소비자의 입장에서 생각해야 한다”는 한우협회 이사의 지적처럼 좀 더 신중한 접근이 아쉬웠던 처사다.

이현우 기자 leeh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지들끼리논다 2020-11-02 23:05:42

    라벨링 덧씌우기 담당을 처벌하라
    덧씌운 유통기한 멍청한 판단이다
    농가의 이름으로 담당을 처벌해라
    자조금 기사마다 농가는 피솟는다
    자조금 살림살이 협회는 농단마라
    일부의 협회회원 전체의 자금농단   삭제

    • 시아 2020-11-01 00:00:27

      제목보고 '한우자조금 뭔일 났나?'
      난 기사가 이해가 안되네여ㅋ
      유통기한을 줄였다고 신고했다면서
      -> 장기선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은 “당초 올 6월 30일까지(한우불고기양념을)소진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팔지 못했다.직원 입장에선 폐기할 수 없으니 재고물량을 소진하려고 유통기한을 정상적인 범위 내에서 늘렸고 지역 행사 때 해당 사항을 당부했다”라고 쓴건 무슨말인가요? 기한을 줄였다고 문제라더니 뭘 또 늘렸다는건가요ㅋ기사부터 제대로 써주세요ㅋ요즘같이 어려운 시국에 제품자체 문제도 아닌데 업체들 힘들게하지 말아주세요   삭제

      • 김신집 2020-10-31 18:15:05

        사과할일은 사과하고 어긴 법규가 있다면 처벌받으면 될일이다
        그보다 이런 자극적인 제목과 사진배치들로 보아하니 기사를 의뢰한 세력이 심히 의심스럽다
        이 정도 기사제목에 속아넘어갈 정도로 국민들을 아직도 개돼지로 보는거냐?
        신뢰를 무너뜨렸다? 되려 이 기사를 통해 신뢰를 무너뜨리려는 걸로 보이는데?   삭제

        • 스브스 2020-10-31 13:25:01

          유통기한을 늘리든 축소하든 어쨌든 변형을 준 자체가 한우 신뢰도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말인데 공짜 증정품인데 뭔문제냐는건 아메바냐
          손해를 왜감수하냐고..사기업이야? 모든 한우농가들이 낸 피같은돈을 모아 쓰는데 그따위로 손해감수하면서 날려먹고있으면 혼나고 담부터 안그래야지. 별거아니네로 치부할 문제가 아님   삭제

          • 황수란 2020-10-31 12:02:28

            그래서.. 무슨 문제가 되었다는거죠??
            물론 유통기한 표기를 고친거 자체가 잘못이기는 하지만
            유통기한을 늘려 소비자를 속여서 이권을 챙기려한 악의적인 행동이 아니고 배포가 가능한 기간 1년을 포기하는 손해를 감수하고도 소비자의 안전을 우선 시 했다는 건데 이건 거꾸로 잘했다고 칭찬해야하지 않을까요?
            더군다나 저거 판매하는 거도 아니고 증정품 아닌가요??   삭제

            • 최양혁 2020-10-31 10:18:26

              별일도 아니구먼 .. 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