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국산 감귤 ‘윈터프린스’ 연구회 창립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국산 감귤인 ‘윈터프린스 연구회’가 10월 22일 창립총회를 가졌다.

국산 감귤 품종인 ‘윈터프린스’ 보급 확대와 품질 차별화를 통한 브랜드 감귤 생산을 위해 조직한 ‘윈터프린스 연구회’가 지난 22일 감귤연구소에서 창립총회를 가졌다.

‘윈터프린스’는 농촌진흥청이 지난 2016년 육성한 만감류 품종이다. 당도는 12~13브릭스이며, 산 함량은 1.04%, 과중은 150~180g이다. 성숙기는 12월 상순인데, ‘황금향’과 비교해 당도가 1~2브릭스 높고, 껍질을 쉽게 벗길 수 있으며, 식감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농진청에 따르면 ‘윈터프린스’는 2020년에만 7ha에 보급을 했고, 2025년까지 300ha로 재배면적을 확대하기 위해 업체와 협력해 묘목을 육성하고 있다. 또한 ‘윈터프린스’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지자체와 대학, 농업기술원, 감귤농협, 생산농가 등 43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연구회도 창립했다. 연구회는 정기적 모임을 통해 재배 시 문제점과 개선할 점, 체계적인 품질관리와 유통활성화 등 상품화 전략, 안정적 생산량 확보 등을 위한 정보를 공유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연구회는 생산부터 유통까지의 과정을 표준화하면서 품목별 생산자 단체로 발전시켜나갈 예정이다.

농촌진흥청은 ‘윈터프린스 연구회’ 창립을 시작으로 국산 품종 생산자 조직화 및 국산 감귤 품종의 보급 가속화를 통해 오는 2029년까지 품종자급률을 20%로 높일 계획이다.

현재욱 농진청 감귤연구소장은 “농진청이 2019년까지 23종의 감귤 신품종을 개발했으나, 농가의 외국품종 선호 현상, 품종갱신 시 농가소득이 없는 점, 새 품종에 대한 시장 불안정성 등으로 보급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기존 일본품종을 대체할 수 있는 우수한 품종의 보급을 위해 ‘윈터프린스 연구회’에 이어 제2, 제3의 품목별 생산자 단체 조직화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