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농민기본법 제정하라” 전농전북도연맹 목청민주당전북도당 앞 기자회견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전농전북도연맹이 더불어민주당전북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민기본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전농전북도연맹은 9월 16일 ’식량주권 실현과 농민기본법 제정을 위한 전북농민선언’ 기자회견을 더불어민주당전북도당 앞에서 가졌다.

이날 도연맹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태풍등 기후위기 시대에 WTO는 세계적인 식량부족 발생을 경고했다"면서 "한국은 곡물자급률이 21.7%로 OECD 국가 중 꼴찌로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할 식량 부족 사태가 멀지 않음을 경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도연맹은 “나라의 식량 창고를 책임지고 있는 전북농민들은 그 어떤 정책보다 먼저 ‘식량주권 실현’을 목표로 농업·농촌이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국가의 책임을 분명히 하는 국가책임 농정으로의 대전환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전북도연맹은 △농민기본법 제정 △분별없는 농산물 수입반대 △농민과 소비자가 상생하는 농산물 공정가격 실현 △식량자급의 원천인 농지 농민에게 환원 △자연재해에 대한 국가책임 명시한 농업재해보상법 제정 △무너져 가는 농촌공동체를 살리고 젊은 사람들이 돌아올 수 있는 환경 마련 △남북공동 식량계획, 남북공동 경작사업으로 통일농업의 토대 구축 등 7개항을 정부에 요구했다.

전북도연맹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7개항이 담긴 요구안을 더불어민주당전북도당에 전달했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