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껍질째 먹는 ‘홍주씨들리스’ 포도 출하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전북 김제 백구면의 포도농가가 ‘홍주씨들리스’를 수확하고 있다.

9월 중순부터 대형마트 통해
10톤 가량 시중에 유통

껍질째 먹을 수 있고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홍주씨들리스’ 포도가 시중에 유통된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9월 중순부터 ‘홍주씨들리스’ 10톤 가량이 대형마트를 통해 시장에 유통된다고 밝혔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 따르면 ‘홍주씨들리스’는 6년간의 지역적응성시험을 거쳐 2013년 개발된 품종이다. 2017년부터 묘목을 보급한 ‘홍주씨들리스’는 현재 경북 상주, 전북 김제를 중심으로 약13ha가 재배된다.

‘홍주씨들리스’는 맛과 기능성, 간편성을 중시하는 포도 소비경향을 반영한 품종으로 ‘씨 없는 포도’라는 뜻을 갖고 있으며, 식감이 아삭하다. 포도송이의 무게는 500~600g이며, 생장조절제 처리 없이도 포도알 무게가 6g으로 큰 편이다. 씨가 있는 캠벨얼리 품종은 포도알 무게가 5.6g, 외국산 씨없는 포도인 크림슨씨들리스는 3.5g이다. 당도는 18.3브릭스, 산 함량은 0.62%로 적당히 높아 맛이 새콤달콤하다.

특히 ‘홍주씨들리스’는 에파카테킨, 캠프페롤, 퀘세틴, 레스베라트롤 등 항산화물질이 외국산 포도보다 높다. 항암, 항염증, 면역력 강화에 효과가 있는 에피카테킨은 100g당 73.6㎎으로 크림슨씨들리스 3.1㎎과 비교해 월등히 높다.

한편, 농진청은 ‘홍주씨들리스’의 출하를 앞두고 과일특성, 기능성, 재배유의점, 시장성 평가관련 자료를 영상에 담아 포도사랑연구회 밴드 등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박정관 농진청 과수과장은 “최근 과일소비가 건강, 기능성, 간평성을 중시하는 경향이 뚜렷하다”면서 “맛과 건강, 껍질째 먹는 편리함까지 갖춘 ‘홍주씨들리스’가 국내 포도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