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올해 최고의 우리술에 ‘모월 인’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올해 최고의 우리술로 협동조합 모월이 만든 증류주 ‘모월 인’이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5일 ‘2020년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를 통해 15개 제품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우리술 품평회는 우리술의 품질향상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매년 우수 제품을 선정해 시상하는 국가공인 주류 품평회로 올해 11회째를 맞았다. 이번엔 5개 부류 246개 제품을 심사한 결과, 대통령상에는 협동조합 모월의 증류주 ‘모월 인’이, 대상 탁주부문은 죽향도가의 ‘대대포’, 약·청주 부문은 좋은술의 ‘천비향’, 과실주 부문은 컨츄리농원의 ‘컨츄리캠벨스위트’, 기타주류 부문은 아이비영농조합의 ‘허니문와인’이 선정됐다.

대통령상을 차지한 ‘모월 인’은 원주지역의 쌀 토토미(품종 삼광)에 첨가물 없이 밀 누룩만을 사용한 증류주로 깔끔한 맛이 특징이고, 자체 연구소를 통한 품질관리와 지역 대학과의 협력으로 품질개선에 힘쓰고 있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대상을 수상한 ‘대대포’는 담양 유기농 쌀을, ‘천비향’은 평택 슈퍼오닝쌀을, ‘컨츄리캠벨스위트’는 영동 포도를, 허니문와인은 양평 벌꿀을 원료로 사용했다.

최종 선발된 제품은 상금과 함께 판로확대를 위한 온라인 판촉, 수상작 소개 카탈로그 온·오프라인 배포, 온라인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11월 16~22일)와 연계한 홍보 등을 지원받게 된다. 다만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며 시상식 영상은 더술닷컴(thesool.com)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주현주 기자 joo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