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빈산소수괴 피해복구비용 현실화를”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오른쪽>이 김정호 국회의원<왼쪽>에게 산소부족 이상조류 ‘빈산소수괴’로 인한 해양양식생물 폐사 피해 심각성과 어민들의 어려움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김정호 의원
피해 양식장 찾아 현실화 공감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산소부족 이상조류 ‘빈산소수괴’로 홍합, 굴, 오만둥이 등의 양식생물 대량 폐사가 발생한 양식현장을 찾아 피해복구비용 산정단가 현실화 등을 촉구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김정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 이옥선 경남도의원 등과 함께 지난 28일 마산합포구 심리해역과 진동만 해역 빈산소수괴 피해 양식장을 방문했다. 참석자들은 실의에 빠진 어업인들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에 대해 정부의 신속한 복구 지원과 긴급경영 안정자금 지급 등의 필요성을 공유했다.

이곳 해역에는 6월 3일부터 발생한 이상조류(빈산소수괴)로 인해 홍합, 굴, 오만둥이 등의 양식생물이 대량 폐사해 양식어장 292ha, 7억4400만원 피해신고가 창원시에 접수됐다. 이중 복구 지원이 가능한 어장은 102ha, 4억5900만원으로 피해 면적의 35% 정도밖에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현행 법령상 입식신고를 미처 하지 못한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규정돼 있는데, 65%나 되는 피해양식장이 이에 해당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반복되는 피해발생을 감안해 복구지원 단가를 현실화해 피해 어업인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고 어업인들은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허 시장은 △자연재난 복구비용 산정단가 현실화 △2차 오염 방지를 위한 폐기물 처리비 추가지원 △지연 입식신고 중 명확하게 생물입식이 확인되는 경우 재난지원금 지급 △긴급경영 안정자금 지원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김정호 국회의원은 “신속하고 현실적인 피해복구 방안 마련을 정부에 재차 건의하겠다”며 “매년 반복되는 자연재해 등으로 인한 어장 피해를 최소화시키고 어업인들의 생계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한 중장기적인 대책이 함께 마련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