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수마 휩쓸고 간 후···뭉개진 곡성 멜론

[한국농어민신문 김흥진 기자]

폭우로 섬진강 제방이 붕괴되면서 최악의 물난리를 겪고 있는 전남 곡성, 전북 남원 등 수해 지역에서 복구작업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 재확산과 찜통같은 무더위로 자원봉사자가 줄어들면서 피해농민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 지난 18일, 출하 직전에 하우스 전체가 물에 잠기는 피해를 입은 전남 곡성군 신리 김영태 씨 멜론 하우스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비닐과 파이프 등 각종 폐자재를 하우스 밖으로 옮기고 있다. 김흥진 기자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사진뉴스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