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양계협회 “계란상인, 후장기 중단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농가에 할인 적용해 정산
정확한 계란가격 알 수 없어 
사후정산 불공정 횡포 도 넘어 
“법적조치 등 모든 수단 동원”


대한양계협회가 지속적인 상생 촉구에도 농가를 상대로 한 계란상인들의 불공정 횡포가 도를 넘
었다며 ‘사후정산 거래(후장기)를 즉시 중단하라’고 상인들에게 최후통첩 했다.

양계협회는 ‘계란 가격 할인(D/C)’과 ‘사후정산 거래(후장기)’ 등 계란 유통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지난 4월부터 협회에서 고시하는 계란 가격을 지역별로 조사한 ‘농가 수취가격’으로 변경했다. 하지만 계란상인들은 여전히 사후정산 거래와 가격 할인을 지속하고 있다는 게 협회 측의 설명이다. 양계협회 관계자는 “산란계 농가와 함께 계란상인을 대상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상생을 촉구했으나 계란 가격 고시 방식 변경 이후 오히려 할인 폭이 늘었다”고 언급했다.

계란 유통은 그동안 별도의 가격 없이 수량과 품목(왕란·특란·대란 등)만 명시한 거래명세표만을 주고받다가 유통 상인이 도매업체 등과 거래를 진행한 후 한 달 단위로 유통 상인이 책정한 가격을 농가에 한 번에 정산하는 형태(후장기)로 거래가 이뤄져 왔다. 이 때 유통 상인은 계란 고시 가격을 기준으로 영업 활동을 하고, 본인들의 이익을 제외한 가격을 농가에 정산해 주는데, 이렇게 계란 고시 가격에서 일정 수준의 할인을 적용한 가격이 농가에서 실제 정산 받는 금액이다. 때문에 농가는 정성껏 생산한 계란의 정확한 가격을 알지 못하는 구조를 갖고 있다.

문제는 양계협회가 농가 수취가격을 중심으로 고시 가격을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에도 상인들이 유통비 명목으로 상당 부분을 제외하고 농가에 정산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특란 기준, 계란 개당 발표가격이 대략 130원인 경우, 상인들이 농가에 실제 지급하는 농가 수취가격은 80원 수준이다. 상인들은 차액인 50원을 유통비로 주장하고 있다.

이 같이 양계협회의 노력에도 사후정산 거래 등이 잡히지 않자 협회는 최근 성명서를 발표하고 계란상인을 대상으로 한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양계협회는 “농가를 상대로 한 계란상인들의 불공정 거래 횡포가 도를 넘고 있다”며 “모순 덩어리의 계란 유통구조를 바로잡기 위해 정부에 호소도 하고 상인들의 협조를 수차례 요청했지만 결과는 변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양계협회는 이어 “산란계 농가는 국민들에게 안전한 먹을거리를 제공하는 사명감으로 온갖 어려움과 고통을 견뎌왔지만 상인들의 횡포로 이제는 도산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이르렀다”며 계란상인을 상대로 “사후정산 악습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경고에도 불구하고 상인들이 사후정산 거래 등을 지속할 경우 법적 조치를 포함,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행동으로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ㅣㅏㅓㅣㅓ 2020-08-16 18:49:51

    그렇게 사명감이 높아서 살충제 뿌려서 산란일표기, 선별업 신설이라는 결과를 만들었냐?? 계란 밀리면 농장들이 앞서서 덤핑뿌리던데..집안 단속이나 잘하고 밖에서 떠들길 바란다..   삭제

    • 양계농가나쁜사람들 2020-08-10 20:42:20

      계란파동때 공급이 수요를 못따라가서 만원도 넘게 출하한건 시장원리고 지금 계란이 남아돌아 지방에서 덤핑올라오는 가격에 맞춰서 후장기(dc)를 하는게 뭐가 다른건지 양계농가는 설명좀 해봐라
      애초에 덤핑올려 계란값dc에 원인을 제공한건 지방 양계농가고 지방에 싼계란이 있는데 경기권 계란은 금테를 둘러놨다냐? 왜 지방란과 말도안되는 가격차별을 요구하는거냐?
      계란파동때 계란못구해서 절절매는 상인들한테 신나라 웃돈받아처먹으며 니들이 수십억씩 벌어들인돈으로 계사증축만 안했어도 이런일은 안생겼다
      원인은 양계농가고 결과도 양계농가여야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