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스마트팜 청년창업 3기 교육생 선발농식품부, 최종 208명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스마트팜 청년창업 장기 교육과정’에 참여할 3기 교육생 208명을 최종 선발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5월 4일부터 7월 3일까지 만 18세 이상부터 40세 미만의 청년을 대상으로 교육생을 모집한 결과, 208명 정원에 431명이 지원, 2.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최종 선발된 교육생의 평균 연령은 31.6세이며, 특히 여성 교육생이 39명(18.8%)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발 인원의 72.6%가 농업 이외 분야의 전공자로 비농업분야의 청년들이 미래·첨단농업인 스마트팜의 가능성을 보고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선발된 교육생들은 9월부터 52명씩 나뉘어 전북 김제, 전남 고흥, 경북 상주, 경남 밀양 등 4곳에 마련된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에서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교육과정은 입문교육(기초이론 2개월)부터 교육형 실습(농장 현장실습 6개월), 경영형 실습(영농·경영실습 12개월)으로 구성돼 있다. 8개월간의 이론교육 및 보육센터 실습장이나 선도농가에서 현장 실습을 한 후, 경영실습과정에서는 스마트팜 실습농장에서 자기 책임하에 1년간 영농·경영실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농식품부는 지난 2018년부터 스마트팜 장기교육과정을 운영 중으로, 1기(2018년) 45명이  2020년 6월 교육과정을 완료해 이중 30명이 스마트팜 창농을 했으며 11명은 스마트팜 선도농장에 취업했고, 2기(2019년) 91명은 경영실습과정에 참여 중이라고 밝혔다. 

김선아 기자 kimsa@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