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경남도, 마을공동체 발전소 확대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경남 남해군 농촌마을에 지난해 설치돼 운영되고 있는 ‘주민 참여형 마을공동체 발전소’.

지난해 시범사업 이어
25개 마을에 10억 투입
주민참여형 설치 계획


경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마을 유휴공간을 활용한 주민 참여형 마을공동체 발전소 조성을 지원한다. 총 사업비 10억원(도비 2억원, 시·군비 2억원, 자부담 6억원)을 투입해 경남도내 25개 마을(500㎾)에 ‘주민 참여형 마을공동체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경남도에 따르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발표 후,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과정에서 주민과 외지인 사업자 간 갈등이 발생하는 등 어려움이 나타나곤 했다. 반면 마을공동체 발전소는 지역주민이 직접 사업주체가 돼 마을회관, 창고 건물의 지붕·옥상·주차장 등 마을의 유휴공간을 활용하기에 기존의 환경훼손 문제를 최소화시킬 수 있다. 주민의 소득 창출을 통해 주민 복지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다.

마을공동체 발전소 태양광 지원 설치용량은 20~50㎾다. 설치비용은 약6000만원(30㎾기준)이며 지자체 보조금 지원을 통해 자부담은 설치비용의 60% 이하로 낮춰진다. 태양광 30㎾ 설치 시 10여 가구가 사용 가능한 연간 3만9000㎾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특히 유지보수비용과 운영비를 제외한 수익금 전액은 지역주민의 복지 증진에 활용할 수 있는 구조여서 주민들과 마찰 없이 태양광 보급을 늘려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한다.

경남도는 지난해 처음으로 남해군 등 7개 시·군 31개 마을에 ‘마을공동체 발전소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해 전력판매 수익을 지역주민 복지에 활용하는 등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수부 경남도 에너지산업과장은 “주민참여형 마을공동체 발전소는 환경훼손 없는 유휴부지의 효율적 이용은 물론, 마을의 안정적 소득창출을 통한 농촌복지 향상과 친환경 재생에너지 보급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사업모델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창원=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