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스마트팜 온실 ICT 장비 ‘과열 주의’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무더위 센서 직사광선 피하고
휴작기 전원차단·분리 보관을

장마이후 본격적인 무더위가 예상되면서 농촌진흥청이 스마트팜 온실에 구축된 ICT(정보통신기술) 장비를 철저히 관리해줄 것을 당부했다. 센서관련 장비의 경우 세심한 온도관리가 필요하고, 제어용 컴퓨터의 경우 시스템이 멈출 수도 있기 때문이다.

농진청에 따르면 외부온도가 30~40℃로 지속되면 온실의 내부온도는 5℃ 이상 높아진다. 이렇게 되면 온실 내에 설치된 센서나 제어용 컴퓨터 등은 구동 시 발생하는 열의 순환이 어려워 내구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따라서 센서 장비의 경우 직사광선을 피해서 설치해야 온도센서가 잘못된 값을 전송해 발생할 수 있는 개폐기나 차광막 등의 구동기가 오작동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한 휴작기에는 장비의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온실 내부의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pH, EC 등의 센서 전원을 차단하고 분리해서 보관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센서 데이터수신과 구동기 제어에 쓰이는 A/D보드(Analog to Digital Board)는 스위치, 릴레이(입력된 값이 어느 수준에 도달했을 때 작동해 다른 회로를 개폐하는 장치) 등에서 열이 발생한다. 따라서 온실내부가 40℃가 넘으면 외부덮개를 열고, 선풍기 등으로 열기를 외부로 빼내는 것이 좋다.

특히 제어용 컴퓨터는 중앙처리장치, 그래픽카드, 메인보다 등 열이 많이 발생하는 부품으로 이뤄져 있다. 또한 여름철 외부온도가 30~40℃가 되면 컴퓨터 내부온도는 60℃ 이상까지 올라가 갑자기 시스템이 멈출 수 있다. 예방을 위해 제어용 컴퓨터는 통풍이 잘되고 30℃ 이하인 곳에 설치하며, 고온이 계속되면 덮개를 열고 선풍기로 내부열기를 강제로 배출한다.

한편 농진청은 스마트팜 온실 내 센서와 개폐기 등의 작동을 ICT를 활용해 기록하고 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팜 블랙박스 시스템의 고도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 시스템은 스마트 온실 내 장비의 운용기록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기 때문에 고온으로 인한 기기의 시상유무를 파악해 교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성제훈 농진청 스마트팜개발과장은 “국내 농업생산의 13%를 차지하는 시설원예산업에 스마트팜이 확산될 수 있도록 관련기술 개발에 더욱 힘을 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