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돼지
하동 한돈혁신센터, 본궤도 오른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한돈혁신센터에서 운영 중인 최첨단 시설의 돈사 내부.

내달 초 첫 분만 시작으로
매월 50~60마리씩 이뤄질 듯


대한한돈협회가 경남 하동군에 건립한 한돈혁신센터에서 오는 8월 첫 분만이 이뤄지는 등 센터 운영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혁신센터에서는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모돈 303마리를 입식해 이 가운데 현재 288마리가 임신 또는 교배를 기다리며 정상적인 안착을 하고 있다. 분만은 8월 초순경 첫 새끼 분만을 시작으로 매월 50~60마리씩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양돈장에서는 가축분뇨 처리와 냄새 저감 문제가 필수 해결 과제로, 한돈혁신센터의 경우 미생물 발효액을 양돈장 슬러리 피트 내부로 순환시키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마지막 단계에선 정화처리 후 방류할 수 있는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과정이 원활하게 돌아가는지 확인하기 위해 진행한 분뇨처리 단계별 모니터링 검사에서도 생균수가 적정하게 분포하고 있어, 분뇨가 정체구간 없이 순환이 잘 이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는 게 한돈협회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한돈협회는 지난 16일 한돈혁신센터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센터 운영 전반을 점검했다. 운영위원회는 모돈 관리 부문에서 임신수태율을 98% 유지하는 등 높은 생산성을 유지하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철저한 생산성 관리와 분뇨, 냄새관리를 당부했다.

운영위원회는 이날 양돈장 악취 개선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혁신센터에 설치한 돈사별 탈취탑 운영 현황도 점검했는데, 탈취탑도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실제로 외부인이 돈사 냄새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만족감이 높다는 게 운영위원들의 평가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변동될 수 있지만 한돈혁신센터 운용 성과를 교육을 통해 양돈 농가에게 전파할 수 있도록 올 하반기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